2018.11.30 (금)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6.8℃
  • 구름많음서울 2.1℃
  • 구름많음대전 3.9℃
  • 구름많음대구 6.0℃
  • 구름조금울산 8.1℃
  • 구름많음광주 6.6℃
  • 황사부산 10.3℃
  • 구름많음고창 3.3℃
  • 황사제주 12.9℃
  • 구름많음강화 0.1℃
  • 구름많음보은 -0.3℃
  • 구름조금금산 0.7℃
  • 흐림강진군 5.5℃
  • 구름많음경주시 3.7℃
  • 구름조금거제 8.6℃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국회]김도읍 의원, “신호부영 라돈검출 자재 전면교체 결정”

28일에는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국토부 장관에게 대책마련 촉구 등 부영압박

 

[kjtimes=견재수 기자] 김도읍(부산 북구·강서구을, 자유한국당) 의원은 최근 부산 강서구의 한 대단위 아파트에서 논란이 된 라돈검출 자재에 대해 시공사로 부터 전면교체결정을 이끌어 냈다고 30일 밝혔다.

 

김 의원은 부영주택은 라돈이 다량 검출된 5000세대의 화장실과 거실의 대리석 자재를 전면 교체하기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부산발 라돈 검출사건은 지난 11일 임대 아파트에 사는 주민 A씨가 직접 간이 라돈 측정기를 구매해 측정한 결과를 아파트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리면서 주민들이 불안감에 떨기 시작됐다.

 

A씨가 측정한 라돈 검출 수치는 공공주택 실내공기 질 기준치인 200베크렐(/)5배에 달하는 1000/이 찍혔다.

 

라돈 문제가 언론을 통해 확산되자 김 의원은 국토부, 환경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계부처 합동 회의를 주관해 생활방사선 물질 또는 실내 대기 질에 관한 통합 관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TF를 구성하기로 했다.

 

라돈 관리는 방출 요인과 장소에 따라 부처별로 분산돼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김 의원은 정부의 실내 라돈관리 관련 사업의 문제점을 언론을 통해 지적하는 한편, 지난 28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라돈검출 자재 해결을 촉구하는 등 우회적으로 부영주택을 압박했다.

 

김 의원은 부영주택과 지자체가 실내 공기 질 공정시험기준에 따라 측정한 결과 기준치 보다 낮아 안전하니깐 문제가 없다고 하는 것은 잘 못된 것이라며, “라돈침대 문제와 같이 맨몸으로 피부가 닿는 욕실에 라돈이 버젓이 검출되는 자재는 즉시 교체만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부영주택의 결정으로 5000세대 입주민들이 라돈으로부터 안전을 넘어 안심하고 지낼 수 있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관계기관과 함께 생활방사선 물질 관련 건축자재 안전기준을 조속히 마련해 국민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는 주거환경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