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6.5℃
  • 구름많음서울 1.9℃
  • 구름많음대전 3.3℃
  • 구름많음대구 5.0℃
  • 구름많음울산 7.8℃
  • 구름많음광주 6.4℃
  • 황사부산 9.8℃
  • 흐림고창 3.0℃
  • 황사제주 12.6℃
  • 구름많음강화 0.2℃
  • 구름많음보은 -0.7℃
  • 구름많음금산 -0.1℃
  • 흐림강진군 5.1℃
  • 구름많음경주시 1.7℃
  • 구름많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국회]문희상 국회의장, “평화가 곧 경제, ‘한반도 평화’와 ‘한반도 번영’은 동의어”

문 의장, 남북정상회담코스 연계 관광자원화 방안 국회토론회 참석

[kjtimes=견재수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30일 오전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코스 연계 관광자원화 방안 마련 국회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20184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판문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열었고 두 사람이 파란색 도보다리를 걷는 모습, 함께 앉아 담소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은 전 세계로 송출됐다면서 전쟁의 상징이던 장소가 평화의 상징으로 바뀌는 역사적인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백범 김구 선생은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를 통해, 선생이 소망하는 나라는 군사 대국도, 경제 대국도 아닌 문화 대국이라고 밝히셨다면서 문화가 한국의 힘이며, 문화를 알리는 중요한 수단 중의 하나가 관광산업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 코스를 관광자원화 한다는 것은 가슴 벅차고 설레는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평화가 곧 경제이며 한반도 평화한반도 번영은 동의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평화가 경제를 이끌고, 경제가 다시 평화를 굳건히 하는 선순환의 시대를 열어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윤후덕의원, 박정 의원, 파주시 및 한국관광공사의 공동 주최로 개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