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3 (월)

  • 흐림동두천 12.0℃
  • 구름많음강릉 13.7℃
  • 서울 11.8℃
  • 대전 14.3℃
  • 박무대구 14.8℃
  • 흐림울산 19.2℃
  • 박무광주 16.8℃
  • 흐림부산 18.5℃
  • 흐림고창 17.2℃
  • 흐림제주 20.1℃
  • 흐림강화 13.0℃
  • 구름많음보은 12.7℃
  • 구름많음금산 14.7℃
  • 흐림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9.1℃
  • 흐림거제 17.9℃
기상청 제공

KJ 핫클릭

대한항공 '마일리지로 떠나는 12월의 일본여행' 프로모션 선보여

[KJtimes=김승훈 기자]대한항공은 본격적인 겨울 성수기를 맞아 고객들의 마일리지 보너스 항공권 사용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지금 일본에 가면 보너스 페이백프로모션을 진행 한다.

 

 

이번 프로모션은 121일부터 31일까지 한달 동안, 부담 없는 겨울 단거리 여행지로 선호도가 높은 일본 노선의 마일리지 좌석 승급, 보너스 항공권 구매 및 탑승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프로모션에 응모한 고객에게는 사용한 마일리지의 10%가 고객 계좌로 지급되며, 프로모션을 통해 적립된 페이백 마일리지는 새로운 유효기간이 설정되어 소멸 기한이 임박한 마일리지를 사용한 고객의 경우에는 유효기간 연장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프로모션의 자세한 내용은 대한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이 밖에 대한항공은 내년부터 마일리지 유효기간 제도 시행을 앞두고 마일리지 사용 편의를 위해 1215일까지국제선 보너스 항공권 구매 고객 전원에게 국제선 항공권 10% 할인권과 호텔스닷컴, 렌탈카스닷컴 할인권 등을 제공하고 있다. 국내선 보너스 항공권 구매 및 탑승 고객에게는 사용 마일리지의 20%를 이벤트 마일로 지급한다.

 

 

대한항공 마일리지 유효기간 제도 시행에 따라 내년 1월 첫 소멸되는 마일리지는 200871일부터 같은 해 1231일까지 쌓은 마일리지만 해당된다. 2009년에 쌓은 마일리지는 202011일에 소멸되는 등 연간 단위로 순차적으로 소멸된다. 대한항공이나 제휴사를 통해 2008630일 이전 쌓은 마일리지는 유효기간 없이 평생 유효하다.

 

 

대한항공은 시즌별, 요일별, 노선별 탑승 자료를 세밀하게 분석해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보너스 좌석 상황을 상시 안내하고 있다. 대한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의 보너스 좌석 상황 보기메뉴를 이용하면 361일 이내의 좌석 상황을 확인할 수 있으며, 금년 11월부터 한국 거주 회원 중 마케팅 정보 수신을 동의한 회원에게 월 1보너스 좌석 알리미 서비스를 통해 대한항공이 엄선한 추천 여행지 2곳의 보너스 좌석 가용 현황을 안내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고객들에게 다양한 마일리지 활용 방법을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마일리지 사용처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최근 보너스 항공권 이용률이 전년 동기간 대비 30%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항공 마일리지는 항공권 구매 및 좌석 승급 이외에도 마일리지 투어 상품, 호텔 숙박 및 렌터카 이용, 공항 라운지 이용 및 초과 수하물 요금 지불이 가능하며 소액 마일리지로 여행용 파우치, 써모스 텀블러, 어린이 헤드폰, 캐리어스티커 등 다양한 로고 상품의 구매도 가능하다.

 











이영자, 오빠 사기 논란에 "이미 합의로 해결된 일" [KJtimes=이지훈 기자]오빠 사기 의혹에 휘말린 개그우먼 이영자 측이 해당 사건과 무관하며, 이미 합의로 해결된 사안이라고 입장을 내놨다. 이영자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최근 이영자 씨 오빠와 관련한 제보를 접했다"며 "사건 당사자인 이영자 씨 오빠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한 결과 이영자 씨는 전혀 관련된 바가 없으며, (해당 사건은) 합의를 통해 이미 해결된 사안"이라고 3일 밝혔다. 소속사는 사실관계 확인 후 당사자들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처음 제보자를 통해 이영자 오빠의 주소와 연락처를 상대방에 모두 전달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제보자는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개그우먼 이영자의 가족에게 사기를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이 제보자는 "1996년 무렵 슈퍼마켓을 운영할 때 이영자 오빠가 보증금도 없이 과일 야채 코너를 운영하게 해달라고 부탁해 이영자의 이름을 믿고 맡겼는데 이후 1억원의 가계수표를 빌려 가더니 갚지 않고 도주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합의로 해결된 사안이며 이영자와는 무관하다고 거듭 강조했으며 "이영자 씨와 함께 해당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살피며,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