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4 (화)

  • 흐림동두천 8.7℃
  • 흐림강릉 11.6℃
  • 흐림서울 8.5℃
  • 대전 11.8℃
  • 흐림대구 14.0℃
  • 흐림울산 14.8℃
  • 흐림광주 11.8℃
  • 흐림부산 15.5℃
  • 흐림고창 10.9℃
  • 제주 13.8℃
  • 흐림강화 7.6℃
  • 흐림보은 12.6℃
  • 흐림금산 11.2℃
  • 흐림강진군 12.8℃
  • 흐림경주시 13.7℃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LG이노텍, 목표주가 ‘뚝’…이유 들어보니

하나금융투자 “내년 상반기 실적 전망치도 하향조정 불가피”

[Kjtimes=김승훈 기자]LG이노텍[011070]이 고객사인 애플의 판매 부진 등 영향으로 올해 4분기 이후 실적 전망치 하향조정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4일 하나금융투자는 LG이노텍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16만원에서 15만원으로 내렸다. 다만 내년 하반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히 남아있다며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로 제시했다.


하나금융투자는 LG이노텍의 4분기 매출액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감소한 25754억원, 영업이익은 6% 증가한 1378억원으로 예상한다며 북미 고객사(애플)의 판매 부진으로 광학솔루션 부문 매출 전망치를 기존 2조원에서 18000억원으로 11%가량 낮추고 영업이익 전망치도 10% 내려 잡았다고 밝혔다.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내년 상반기 실적 전망치도 하향조정이 불가피하다다만 아이폰X의 재고조정으로 LG이노텍 광학솔루션 부문이 적자를 기록했던 올해 상반기와 비교하면 증익은 가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내년에 북미 고객사 신모델에 트리플카메라가 탑재될 가능성이 크고 이에 따라 LG이노텍 광학솔루션 부문의 내년 하반기 매출액은 올해 하반기보다 21% 증가할 것이라면서 현재 주가는 실적 하향 조정분을 반영하고 있어 추가 하락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지난달 28LG이노텍은 정철동 사장을 자사 최고경영자(CEO)로 신규 선임했다. 정 사장은 LG디스플레이 최고생산책임자(CPO)LG화학 정보전자소재사업본부장 등을 역임하며 소재부품 전문경영인으로서 역량을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LG디스플레이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생산 기반을 다지고 LG화학에서 유리기판·수처리필터 등 신규 사업을 조기 안정화했다는 평가와 함께 B2B(기업 간 거래) 사업에 대한 경험도 인정을 받았다.


정 사장은 앞으로 카메라모듈 등 글로벌 1등 사업의 시장 선도 지위를 확고히 하고 전장부품·기판소재·LED 등 미래 성장 사업의 기반을 한층 강화하는 임무를 수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영자, 오빠 사기 논란에 "이미 합의로 해결된 일" [KJtimes=이지훈 기자]오빠 사기 의혹에 휘말린 개그우먼 이영자 측이 해당 사건과 무관하며, 이미 합의로 해결된 사안이라고 입장을 내놨다. 이영자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최근 이영자 씨 오빠와 관련한 제보를 접했다"며 "사건 당사자인 이영자 씨 오빠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한 결과 이영자 씨는 전혀 관련된 바가 없으며, (해당 사건은) 합의를 통해 이미 해결된 사안"이라고 3일 밝혔다. 소속사는 사실관계 확인 후 당사자들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처음 제보자를 통해 이영자 오빠의 주소와 연락처를 상대방에 모두 전달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제보자는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개그우먼 이영자의 가족에게 사기를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이 제보자는 "1996년 무렵 슈퍼마켓을 운영할 때 이영자 오빠가 보증금도 없이 과일 야채 코너를 운영하게 해달라고 부탁해 이영자의 이름을 믿고 맡겼는데 이후 1억원의 가계수표를 빌려 가더니 갚지 않고 도주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합의로 해결된 사안이며 이영자와는 무관하다고 거듭 강조했으며 "이영자 씨와 함께 해당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살피며,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