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3 (목)

  • 흐림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2.5℃
  • 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1.4℃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3.1℃
  • 구름많음광주 1.6℃
  • 맑음부산 5.2℃
  • 흐림고창 1.5℃
  • 흐림제주 7.9℃
  • 구름많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3.6℃
  • 흐림금산 -3.3℃
  • 구름많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한국경영자총협회, 국세청 세무조사 착수에 ‘당혹’

‘업무추진비 횡령 의혹’과 참여연대 탈세제보 확인 여부 확인 중인 듯

[KJtimes=김봄내 기자]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가 국세청의 세무조사에 당혹감을 나타내고 있다. 이달부터 경총을 상대로 비정기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는 서울지방국세청이 개별 납세 정보에 대해서는 말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세무조사의 방향은 가늠하기 힘든 상황이라는 이유에서다.


13일 관련 당국과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비정기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최근 김영배 전 경총 상임부회장의 업무추진비 횡령 의혹 등 고용노동부 조사 결과와 관련해 탈세 여부를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총은 업무추진비 횡령 의혹 제기에 휘말려 있는 상태다. 고용노동부(이하 노동부)는 현재 경총을 사법당국에 수사의뢰해 놓고 있다. 핵심은 이런 의혹이 횡령·배임에 해당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지난달 노동부는 김 전 부회장에 대한 의혹 확인을 진행했다. 그 결과 그는 2014년  증빙자료는 없었다. 20092017년 내규상 학자금 한도(8학기 기준 약 4000만원)를 초과한 약 1억원을 해외 유학 중인 자신의 자녀에게 지급한 사실도 확인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이번 세무조사의 대상은 참여연대가 최근 제보한 경총의 탈세 정황이 포함돼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참여연대는 경총이 20102017년 대기업 협력사로부터 단체교섭 위임 비용으로 수십억원을 받고서도 세금 신고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수십억원 규모의 정부 용역을 수행하면서 비용을 허위로 계상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아울러 참여연대는 지난 8월 서울지방국세청에 법인세, 종합소득세 등 탈루 혐의로 손경식 경총 회장과 김영배 전 경총 부회장의 조사를 요구하기도 했다.


한편 경총은 올해 1월 기준 4300여개 기업이 회원으로 활동 중인 비영리단체로 기업인을 상대로 교육연수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