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4 (금)

  • 흐림동두천 -8.3℃
  • 구름많음강릉 2.8℃
  • 구름조금서울 -5.4℃
  • 구름조금대전 -6.1℃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3.3℃
  • 구름조금광주 -2.2℃
  • 맑음부산 4.9℃
  • 흐림고창 -3.1℃
  • 흐림제주 5.4℃
  • 구름많음강화 -4.7℃
  • 맑음보은 -9.3℃
  • 맑음금산 -7.6℃
  • 흐림강진군 -3.6℃
  • 맑음경주시 -3.5℃
  • 구름조금거제 1.2℃
기상청 제공

CEO신상필벌

[CEO신상필벌]성철호 지엔아이그룹 회장

‘주식투자 귀재’ 행세로 600억 사기 혐의…징역13년 확정

[KJtimes=김봄내 기자]성철호 지엔아이(GNI)그룹 회장(61)에게 징역 13년이 확정됐다.


4일 대법원 2(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방문판매법 및 유사수신행위규제법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성 회장의 상고심에서 징역 13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법조계와 대법원에 따르면 1심은 성씨는 수많은 사기를 저질러왔고 이번에도 18개월 동안 2600여 건의 투자금을 편취하는 등 사기 범행의 상습성이 인정된다며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또한 2심은 검사가 공소장 변경을 통해 피해금액을 600억여원에서 607억여원으로 수정한 점을 받아들여 성씨의 형량을 징역 13년으로 높였다. 그리고 대법원은 징역 13년을 부당하다고 볼 사유가 없다2심이 선고한 형량을 그대로 확정했다.


성 회장은 그동안 주식투자의 귀재로 행세하며 1000명이 넘는 피해자를 대상으로 607억원대 투자사기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 20156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고소득 보장을 미끼로 투자자 1210명으로부터 2617차례에 걸쳐 600억여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성 회장은 다른 범죄로 교도소에 복역할 때부터 주가조작에 책임을 지고 구속된 주식거래 전문가라고 다른 재소자들을 속이는 등 대규모 투자사기를 준비했으며 출소 후 교도소에서 만난 이모씨가 운영하던 회사를 인수해 GNI라고 명칭을 바꾼 뒤 계열사 10여곳을 거느린 유력 기업인으로 행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검찰 조사에 따르면 자신을 세계적인 투자은행 U사에서 오래 근무한 미국 유학파이자 주식투자의 귀재라고 소개하고 합성한 사진으로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과 친분이 있는 것처럼 투자자를 속였다.


뿐만 아니라 투자자, 투자 유치자, 상위 투자자에게 배당금·수당을 지급하는 다단계 조직을 만들었고 돌려막기식으로 일부 투자자에게 투자금을 돌려주는 식으로 업체를 운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경기지표 둔화’…증권사 분석 들어보니 [KJtimes=김승훈 기자]세계 경기지표가 급속히 둔화하고 있으며 저가매수 전략은 유효하지 않다는 진단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4일 신한금융투자는 한국 기업 이익 추정치 하향 속도가 가파르며 주가 하락에도 평가가치(밸류에이션)는 오히려 상대적으로 비싸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들 지표가 예상 수준을 충족해도 경기 우려를 불식시킬 만큼의 강도는 아닐 것이라며 투자자들은 보수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윤서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세계 경기 둔화세가 안정돼야 이익 추정치 하향 추세도 진정될 수 있고 밸류에이션이 작동하지 않는 구간에서 저가매수는 유효하지 않다”며 “중국,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미국 제조업 지표와 한국 수출 등 세계 경기 선행지표들이 연쇄적으로 무너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연구원은 “미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미국 고용지표, 중국 서비스 PMI, 중국 생산자물가 등 주요 지표가 기대치에 못 미칠 때마다 세계 증시는 추가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예상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KB증권은 금융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엔화의 강세가 당분간 더 지속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그러면서 엔화 강세 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