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8 (화)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0.7℃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2℃
  • 맑음부산 3.1℃
  • 흐림고창 -0.4℃
  • 흐림제주 5.4℃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3.6℃
  • 구름많음금산 -2.6℃
  • 흐림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일본통운,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임금 차별 ‘없앴다’

4월부터 비정규직 정규직과 같은 임금 받아

[KJtimes=권찬숙 기자]“동일노동 동일임금 정책 시행으로 향후 정사원에게 불이익이 가지 않도록 노사 간 인건비 총액을 확인하는 방안 등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


일본의 대형 물류 기업인 일본통운(日本通運, 닛폰쓰운)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2019 회계연도가 시작되는 오는 41일부터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임금 차별을 없애기로 한 이유에서다.


8일 교도통신은 일본통운은 비정규직의 임금을 인상해 같은 조건에서 일하는 정규직 수준과 맞추기로 했으며 비정규직 가운데 시간제 아르바이트 등을 제외하고 풀타임으로 일하는 수천 명이 영역직 정사원과 같은 임금을 받게 된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국회를 통과한 일하는 방식 개혁 관련법은 대기업과 파견회사는 20204월부터, 중소기업은 20214월부터 동일노동 동일임금원칙을 이행하는 것을 의무화했으며 일본통운은 관련법 시행보다 1년 먼저 동일노동 동일임금 원칙을 적용하기로 한 것이다.


일본통운은 본사와 전국 지사 등에 총 4만명에 달하는데 이 중 정사원은 27000, 비정규직은 13000명이며 정사원은 전국 지사 등에 발령을 낼 수 있는 종합직 11000, 특정 지역에서만 근무하는 영역직 16000명이다.


교도통신은 보도를 통해 일본통운에 따르면 비정규직 사원의 임금 인상으로 오는 4월부터 인건비 부담이 늘게 되지만 일본통운은 인사평가제도를 통해 연공서열식 임금상승이라는 틀을 수정해 인건비 총액 상승을 억제할 방침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