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8 (화)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0.7℃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2℃
  • 맑음부산 3.1℃
  • 흐림고창 -0.4℃
  • 흐림제주 5.4℃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3.6℃
  • 구름많음금산 -2.6℃
  • 흐림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일본, 공립고교 입학원서 성별란 폐지 ‘확산 중’

47개 도도부현 중 16개 폐지 확정 또는 검토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에서 공립고교 입학원서 성별란 폐지가 확산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7일 아사히신문은 일본의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16곳이 공립고교의 입학원서에 있는 성별란을 폐지하는 방안을 확정했거나 폐지를 검토하고 있으며 아사히가 지난해 11~12월 전국 도도부현의 교육위원회를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아사히신문 보도에 따르면 오사카부(大阪府)와 후쿠오카(福岡)현 등 2곳은 올해 봄 공립고교 입시부터 입학원서의 성별란을 폐지하기로 했다. 이들 지역은 학교 측이 만드는 조사서에 있는 호적상의 성별을 학급 편성 등에 참고로 하되 입학원서 성별란에 수험생이 직접 기입하지는 않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가나가와(神奈川), 구마모토(熊本), 도쿠시마(德島)현 등 3개 지역은 2020년도 봄 입시부터 성별란 폐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홋카이도(北海道)와 교토(京都) 11개 지역은 시기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폐지를 위해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사히신문은 보도를 통해 이러한 움직임은 해당 광역자치단체가 자신의 성별에 위화감을 갖는 트랜스젠더 등 성적 소수자에 대한 배려를 이유로 들었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