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9 (수)

  • 구름많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1.5℃
  • 구름많음서울 -6.2℃
  • 맑음대전 -4.3℃
  • 구름조금대구 -3.6℃
  • 구름조금울산 -1.5℃
  • 구름조금광주 -2.9℃
  • 구름조금부산 2.6℃
  • 구름많음고창 -3.0℃
  • 흐림제주 3.0℃
  • 구름조금강화 -6.4℃
  • 흐림보은 -5.7℃
  • 맑음금산 -6.6℃
  • 구름조금강진군 -0.9℃
  • 구름조금경주시 -1.5℃
  • 구름조금거제 0.1℃
기상청 제공

LG전자, 증권사들의 전망 ‘먹구름’ 가득…이유 들어보니

“스마트폰·TV 실적 부진”…“올해 연간 영업익 30% 감소”

[KJtimes=김승훈 기자]LG전자[066570]에 대해 KB증권과 유안타증권, 키움증권 등 증권사가 부정적 전망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LG전자는 8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이 1570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7% 줄고 영업이익은 753억원으로 79%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9KB증권은 LG전자[066570] 목표주가를 기존 85000원에서 8만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그러면서 예상을 하회한 지난해 4분기 실적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KB증권은 최근 6개월간 주가가 18.2% 하락해 실적 부진을 일부 선반영했고 현재 주가가 사상 최저 밸류에이션에 근접한 점을 고려하면 추가 하락 위험은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같은 날, 유안타증권은 LG전자의 목표주가를 96000원에서 77000원으로 낮췄다. 이는 이 회사가 지난 4분기 시장 예상치를 크게 밑도는 실적을 낸 데 이어 올해 연간 실적이 다소 부진할 것이라는 분석에 기인한다

 

유안타증권은 LG전자의 지난 4분기 영업이익의 경우 753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79% 급감해 시장 예상치를 크게 하회했으며 스마트폰 담당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 사업부의 영업적자가 3599억원으로 확대되며 어닝쇼크를 견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진단했다

  

이재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가전 담당 H&A(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 사업부의 영업이익이 510억원에 그친 것으로 추정한다계절적 비수기 영향과 더불어 신흥국 경기침체 영향이 불가피했다고 판단했다.


이 연구원은 올해도 LG전자의 연간 매출액은 62조원으로 지난해보다 2% 늘어나는데 그치고 영업이익은 19000억원으로 30% 줄어 다소 부진할 것이라면서 “5G 통신이 본격적으로 상용화되기 전까지는 MC 사업부의 수익성 개선을 기대하기 힘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신흥국 거시환경 불확실성과 특수가전의 경쟁 심화로 H&A 사업부도 수익성이 지난해 대비 약해지고 HE 사업부 역시 중국·일본 업체들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시장에 뛰어들면서 수익성 하락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관측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모바일 시장 정체기 진입에 따른 수요 부진으로 MC(스마트폰) 부문 실적이 악화하고 경쟁사의 QLED TV 마케팅 강화와 신흥국 통화 약세 영향 등으로 HE(TV) 부문 이익률이 낮아졌기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김 연구원은 이 같은 모바일, TV 시장의 경쟁 심화는 올해도 이어질 가능성이 커 올해 LG전자 실적에 불확실성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면서 다만 올 상반기부터 H&A(가전) 부문이 성수기에 진입하고 HE 부문도 OLED TV 판매 확대 가능성이 커 1분기부터 실적 개선 추세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한편 전날 키움증권도 LG전자에 대해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은 바 있다. 이날 LG전자의 목표주가를 12만원에서 10만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했는데 이는 이 회사의 지난 4분기 실적이 스마트폰(MC) 사업 부진으로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을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키움증권은 LG전자의 20184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경우 전년 같은 기간 대비 58% 감소한 1548억원에 그치면서 시장 기대치인 3981억원을 크게 밑돌았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과거 LG전자의 부진이 제품력과 시장 대응력에서 비롯한 바가 컸다면 지금은 스마트폰 시장이 침체에 빠지면서 입지를 회복할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다고부가 제품 시장인 한국과 미국에서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길어져 수요가 부진하고 중가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출시한 Q 시리즈의 성과도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향후 스마트폰 사업에 중요한 기회가 될 5G 사업의 경우 선진 시장은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열릴 것이고 올해는 손익 개선 동력이 부족할 것이라면서 다만 올해 스마트폰을 제외한 자동차 부품(VC), TV(HE), 가전·에어컨(H&A) 부문에서는 안정적인 실적이 기대된다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