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0 (목)

  • 구름많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6.7℃
  • 구름조금서울 2.0℃
  • 흐림대전 1.3℃
  • 맑음대구 4.8℃
  • 구름조금울산 7.4℃
  • 구름조금광주 4.6℃
  • 구름조금부산 7.0℃
  • 구름많음고창 3.7℃
  • 흐림제주 6.8℃
  • 구름많음강화 1.0℃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1.8℃
  • 구름조금강진군 5.0℃
  • 구름많음경주시 5.3℃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KJ 핫클릭

일회용컵 없는 날 인증하고 '2019 스타벅스 럭키백' 받자

[KJtimes=김봄내 기자]스타벅스가 일회용컵 없는 날을 올해도 이어나간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이석구)110일 새해 첫 일회용컵 없는 날을 맞아 개인 다회용컵을 사용해 음료를 주문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2019 스타벅스 럭키백 등 다양한 선물을 증정하는 페이스북 인증 이벤트를 실시한다.

 

스타벅스의 일회용컵 없는 날캠페인은 (1)회용컵 없는(0) 을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매월 10일에 일회용컵 사용을 줄이고 다회용컵 사용을 늘리자는 취지로 20184월부터 시작한 연중 환경 캠페인이다.

 

기해년 첫 일회용컵 없는 날110일은 개인컵을 지참해 스타벅스 매장 안에서 텀블러 등 개인컵을 사용하고 있는 모습을 인증하는 사진을 찍고 스타벅스 코리아 공식 페이스북에 댓글로 올리면 추첨을 통해 새해 행운을 담은 다양한 선물을 증정한다.

 

2019년 새해를 기념하는 의미를 담아 19명에게는 2019 스타벅스 럭키백(, 영수증 무료 음료 쿠폰 제외)을 증정하고 20명에게는 신년 텀블러, 200명에게는 e-gift 음료권을 증정한다.

 

한편, 스타벅스에서 음료 주문 시 다회용컵 사용 혜택을 받은 고객은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다. ‘일회용컵 없는 날캠페인 실시 전인 지난해 3월 약 334천회의 다회용컵 이용 고객에게 제공된 혜택 횟수가 그 해 12월에는 3배 이상인 약 117만회까지 늘어난 성과를 거둔 바 있다. 특히 2018년 한해에만 다회용컵 사용 혜택 제공 횟수가 808만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380만건과 비교하면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스타벅스는 다회용컵 사용 장려를 위해 일회용컵 없는 날고객 참여 캠페인 전개, ‘에코 보너스 스타혜택 신규 도입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 이어오고있다. ‘에코 보너스 스타는 다회용컵 사용을 권장하고 일회용컵 사용을 줄이고자 지난해 11월에 도입된 새로운 개인컵 리워드 혜택으로, 개인 컵을 이용해 제조 음료를 주문하는 고객은 기존의 300원 할인 혹은 에코별 1개 적립 중 선택해 원하는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에코 보너스 스타 도입 전후 한달 간을 비교해 보면 개인 컵 사용 고객의 2/3에 해당하는 80만명의 고객이 별 적립을 선택하며 개인 컵 사용이 약 2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에이티넘파트너스, 유상증자로 118억원 신규 유치 [kjtimes=정소영 기자] 에어로케이항공의 지주사 ‘에어이노베이션코리아(이하 AIK)’가 지난달 28일 유상증자로 자본금 118억원을 추가 확충했다고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는 대주주 에이티넘파트너스가 신규 유치한 자금으로 같은 날 자본금 납입을 완료했다. 이로 인해 에이티넘파트너스는 AIK의 지분 40.1%를 확보하며 최대주주로 변경됐다. 에이티넘파트너스의 전신은 봉제완구 제조업체 ‘조선무역’을 시작으로, 종합지급결제 업체 ‘KSNet’, 복수종합유선방송 사업자(MSO) ‘딜라이브(구 씨앤엠커뮤니케이션)’ 등에 전략적 투자를 통한 성공적인 회사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또한 창업투자 자회사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를 통해서는 IT와 바이오, 4차산업 관련 기업 발굴 등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는 회사들에 간접 지원함으로서 사회적 기업 역할도 함께 하고 있다. 무엇보다 재무적 투자자를 뛰어 넘어 성공적인 경영 참여를 지속하고 있다. 한편, 에어로케이 항공은 에이티넘파트너스로부터의 추가 투자 유치를 통해 네 곳의 신청사 중 가장 견실한 자본금을 확보하고 국토부의 신규항공사 선정에 보다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는 평가다. 뿐만 아니라 국내 항공 시장의 발전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