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4 (월)

  • 흐림동두천 -5.0℃
  • 맑음강릉 2.4℃
  • 박무서울 -1.7℃
  • 박무대전 0.1℃
  • 박무대구 -1.9℃
  • 연무울산 3.8℃
  • 박무광주 -0.8℃
  • 연무부산 5.9℃
  • 맑음고창 -3.4℃
  • 연무제주 6.0℃
  • 구름많음강화 -3.7℃
  • 흐림보은 -3.6℃
  • 흐림금산 -6.4℃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차세대 배터리 기술 공개한 ‘삼성SDI’

“‘오토 2.0’ 시대 앞당기고 시장 선도하겠다” 자신

[KJtimes=김봄내 기자]“배터리가 자동차 패러다임 변화의 중심에 서게 됐다. 다양한 차별화 기술과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오토 2.0’ 시대를 앞당기고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의 일성이다. 전 사장의 이 같은 자신감은 14일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개막한 ‘2019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혁신 소재·디자인을 적용한 차세대 배터리 셀을 대거 전시한 것에 기인한다.


삼성SDI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서 내건 슬로건은 오토(Auto) 2.0 시대를 위한 충전 완료(Charged for Auto 2.0)’. 미국 투자금융사인 골드만삭스가 지난 2017년 처음 사용한 용어인 오토 2.0’은 자율주행, 전동화, 초연결성, 차량 공유화 등의 시대를 의미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 삼성SDI는 전시 공간의 차별화를 시도했다. 예컨대 EV(전기차)-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PHEV)-전동차의 매스 앤드 프레스티지(Mass & Prestige)LVS(저전압 시스템)-내연기관의 효율성 제고 등 세 가지가 그것이다.


뿐만 아니다. 다양한 첨단 제품도 공개했다. 한 번 충전으로 600주행이 가능한 배터리셀, 순수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세대별 배터리 셀 라인업, 저전압 시스템 팩 등이 이에 해당한다.


하지만 무엇보다 눈길을 끈 것은 전해질이 액체가 아닌 고체여서 안전성이 높은 전고체 전지 기술 로드맵이다. 전고체 전지는 1회 충전 주행거리도 700에 달해 차세대 배터리 기술의 핵심으로 불린다.







에이티넘파트너스, 유상증자로 118억원 신규 유치 [kjtimes=정소영 기자] 에어로케이항공의 지주사 ‘에어이노베이션코리아(이하 AIK)’가 지난달 28일 유상증자로 자본금 118억원을 추가 확충했다고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는 대주주 에이티넘파트너스가 신규 유치한 자금으로 같은 날 자본금 납입을 완료했다. 이로 인해 에이티넘파트너스는 AIK의 지분 40.1%를 확보하며 최대주주로 변경됐다. 에이티넘파트너스의 전신은 봉제완구 제조업체 ‘조선무역’을 시작으로, 종합지급결제 업체 ‘KSNet’, 복수종합유선방송 사업자(MSO) ‘딜라이브(구 씨앤엠커뮤니케이션)’ 등에 전략적 투자를 통한 성공적인 회사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또한 창업투자 자회사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를 통해서는 IT와 바이오, 4차산업 관련 기업 발굴 등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는 회사들에 간접 지원함으로서 사회적 기업 역할도 함께 하고 있다. 무엇보다 재무적 투자자를 뛰어 넘어 성공적인 경영 참여를 지속하고 있다. 한편, 에어로케이 항공은 에이티넘파트너스로부터의 추가 투자 유치를 통해 네 곳의 신청사 중 가장 견실한 자본금을 확보하고 국토부의 신규항공사 선정에 보다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는 평가다. 뿐만 아니라 국내 항공 시장의 발전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