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배터리 기술 공개한 ‘삼성SDI’

“‘오토 2.0’ 시대 앞당기고 시장 선도하겠다” 자신

[KJtimes=김봄내 기자]“배터리가 자동차 패러다임 변화의 중심에 서게 됐다. 다양한 차별화 기술과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오토 2.0’ 시대를 앞당기고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의 일성이다. 전 사장의 이 같은 자신감은 14일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개막한 ‘2019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혁신 소재·디자인을 적용한 차세대 배터리 셀을 대거 전시한 것에 기인한다.


삼성SDI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서 내건 슬로건은 오토(Auto) 2.0 시대를 위한 충전 완료(Charged for Auto 2.0)’. 미국 투자금융사인 골드만삭스가 지난 2017년 처음 사용한 용어인 오토 2.0’은 자율주행, 전동화, 초연결성, 차량 공유화 등의 시대를 의미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 삼성SDI는 전시 공간의 차별화를 시도했다. 예컨대 EV(전기차)-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PHEV)-전동차의 매스 앤드 프레스티지(Mass & Prestige)LVS(저전압 시스템)-내연기관의 효율성 제고 등 세 가지가 그것이다.


뿐만 아니다. 다양한 첨단 제품도 공개했다. 한 번 충전으로 600주행이 가능한 배터리셀, 순수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세대별 배터리 셀 라인업, 저전압 시스템 팩 등이 이에 해당한다.


하지만 무엇보다 눈길을 끈 것은 전해질이 액체가 아닌 고체여서 안전성이 높은 전고체 전지 기술 로드맵이다. 전고체 전지는 1회 충전 주행거리도 700에 달해 차세대 배터리 기술의 핵심으로 불린다.









[증시전망]‘한국 성장세 둔화’ 예상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경제의 수출과 내수가 동시에 부진해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해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1일 유진투자증권은 미국 경제는 1분기에 부진했던 성장세가 2분기에 반등하고 중국경제 역시 부양정책 효과가 시차를 두고 발현되면서 하반기에 성장세가 개선될 가능성이 있으며 올해 세계 경제는 지난해보다 성장세가 둔화하지만 경기침체를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진단했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경제가 침체는 아니더라도 성장세 둔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내수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경제는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하다”며 “2월 산업활동 동향에 나타난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11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9개월 연속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1~2월 전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3% 감소해 역성장세로 반전했고 1~2월 소매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 증가해 둔화 기조를 이어갔다”면서 “수출 역성장에 내수 부진이 가세한 설상가상 국면으로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성장에 그친 지난해 3분기처럼 부진이 재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예상했다. 한편 이날 NH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