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7 (목)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0.7℃
  • 대전 1.0℃
  • 구름조금대구 3.3℃
  • 맑음울산 3.9℃
  • 구름조금광주 2.3℃
  • 맑음부산 2.8℃
  • 흐림고창 3.9℃
  • 흐림제주 6.3℃
  • 맑음강화 1.8℃
  • 흐림보은 0.0℃
  • 구름많음금산 1.0℃
  • 구름조금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대기업에 대한 비호감도 ‘쑥’…이유 들어보니

‘준법·윤리 경영 미흡’ ‘후진적 기업문화’ ‘일자리 창출 부족 등 지목

[KJtimes=김봄내 기자]지난해 대기업에 대한 국민들의 비호감이 커진 것으로 조사돼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게다가 기업에 대한 국민 호감도가 대체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재계 일각에서는 올해 체감경기 지표가 본격적으로 하락하게 된다면 호감지수도 크게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들리고 있다.


17일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는 전국의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2018년 기업호감지수(CFI)’를 조사발표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의 구조적 하락 속에 기업의 일자리 창출과 투자가 국민 기대에 다소 못 미쳤고 일부 경제적 이슈에 대한 기업과 이해관계자 간 갈등이 부각되면서 호감도가 소폭 하락했다고 밝혔다.


대한상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기업호감지수는 53.9점으로 전년의 55.8점보다 1.9점 떨어졌다. 이 지수는 50점을 넘으면 기업에 대한 긍정평가가 많은 것이고 50점 이하면 그 반대를 의미하는데 201647.6점에서 201755.8점으로 비교적 큰 폭으로 올랐으나 지난해 다시 꺾인 모습이다.


특히 대기업은 3.2점이나 떨어진 49.0점으로 기준치 아래로 다시 내려갔다. 반면 중소기업(58.4)1년 전보다는 1.0점 떨어졌으나 호감도가 더 높았다. 하지만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모두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문별 호감지수의 경우 경제적 기여62.8점으로 가장 높았으나 전년보다는 2.5점 하락했다. 이중에서도 눈길을 끄는 것은 사회적 공헌규범·윤리 준수는 각각 46.9점과 44.2점으로 여전히 기준치를 밑돌았다는 점이다.


국민들은 기업가 정신을 고취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실패 후 재기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 강화(30.2%) 기술 역량 강화 지원(21.5%) 규제 완화를 통한 신사업기회 확대(18.6%) 등을 꼽았다.


기업을 긍정 평가한 국민은 국가 경제발전 기여(42.4%) 일자리 창출(36.9%) 국가 브랜드 향상(12.5%) 기업문화 개선 노력(3.4%) 사회공헌활동(2.7%) 등을 이유로 들었다.


반대로 부정 평가한 국민이 꼽은 이유로는 준법·윤리 경영 미흡(44.4%) 후진적 기업문화(20.5%) 일자리 창출 부족(19.0%) 사회공헌활동 미흡(7.8%) 등을 지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