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에 대한 비호감도 ‘쑥’…이유 들어보니

‘준법·윤리 경영 미흡’ ‘후진적 기업문화’ ‘일자리 창출 부족 등 지목

[KJtimes=김봄내 기자]지난해 대기업에 대한 국민들의 비호감이 커진 것으로 조사돼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게다가 기업에 대한 국민 호감도가 대체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재계 일각에서는 올해 체감경기 지표가 본격적으로 하락하게 된다면 호감지수도 크게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들리고 있다.


17일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는 전국의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2018년 기업호감지수(CFI)’를 조사발표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의 구조적 하락 속에 기업의 일자리 창출과 투자가 국민 기대에 다소 못 미쳤고 일부 경제적 이슈에 대한 기업과 이해관계자 간 갈등이 부각되면서 호감도가 소폭 하락했다고 밝혔다.


대한상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기업호감지수는 53.9점으로 전년의 55.8점보다 1.9점 떨어졌다. 이 지수는 50점을 넘으면 기업에 대한 긍정평가가 많은 것이고 50점 이하면 그 반대를 의미하는데 201647.6점에서 201755.8점으로 비교적 큰 폭으로 올랐으나 지난해 다시 꺾인 모습이다.


특히 대기업은 3.2점이나 떨어진 49.0점으로 기준치 아래로 다시 내려갔다. 반면 중소기업(58.4)1년 전보다는 1.0점 떨어졌으나 호감도가 더 높았다. 하지만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모두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문별 호감지수의 경우 경제적 기여62.8점으로 가장 높았으나 전년보다는 2.5점 하락했다. 이중에서도 눈길을 끄는 것은 사회적 공헌규범·윤리 준수는 각각 46.9점과 44.2점으로 여전히 기준치를 밑돌았다는 점이다.


국민들은 기업가 정신을 고취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실패 후 재기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 강화(30.2%) 기술 역량 강화 지원(21.5%) 규제 완화를 통한 신사업기회 확대(18.6%) 등을 꼽았다.


기업을 긍정 평가한 국민은 국가 경제발전 기여(42.4%) 일자리 창출(36.9%) 국가 브랜드 향상(12.5%) 기업문화 개선 노력(3.4%) 사회공헌활동(2.7%) 등을 이유로 들었다.


반대로 부정 평가한 국민이 꼽은 이유로는 준법·윤리 경영 미흡(44.4%) 후진적 기업문화(20.5%) 일자리 창출 부족(19.0%) 사회공헌활동 미흡(7.8%) 등을 지목했다.









호텔신라, 면세점 매출 증가 따른 ‘실적 호조’ 기대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호텔신라[008770]의 면세점 매출 증가에 따른 실적 호조가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2일 키움증권은 호텔신라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11만3000원에서 12만8000원으로 올렸다. 아울러 이 회사의 올해 영업이익 추정치를 지난해보다 27% 증가한 2663억원으로 상향 조정한다면서 투자의견도 ‘매수’로 유지했다. 키움증권은 호텔신라의 1분기 영업이익은 56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증가했을 것이라고 추정하면서 1~2월에 이어 3월에도 중국 따이공(보따리상)의 수요가 양호하게 나타났고 중국인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 관광)가 회복세를 보인 점도 긍정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전자상거래법 시행 이후 경쟁력 있는 따이공 중심으로 대형화가 이루어지면서 면세점 시장 규모 자체도 확대됐다”며 “덕분에 면세점 시장의 경쟁 강도가 완화되고 수익성에 대한 기대치도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호텔신라는 경쟁사와 달리 서울 강남지역에 면세점을 신규 출점하지 않았기 때문에 영업 레버리지 효과가 가장 강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호텔신라는 전날 공시를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