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문화스포츠 풍향계

김효진, 6살 아들과 하와이서 힐링 여행

[KJtimes=김봄내 기자]배우 김효진의 6살 첫째 아들과 뱃속의 둘째와 함께한 행복한 모습이 담긴 하와이 화보 미공개컷이 공개돼 화제다.

 

 

 

 

매거진 싱글즈와 함께 한 화보 속 김효진은 임신 6개월차임에도 불구하고 변함없는 미모를 과시하는 동시에 편안하면서도 행복한 힐링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따스한 하와이의 햇살 아래 심플한 마이클 코어스 스트라이프 셔츠형 원피스를 입고 화이트 컬러의 씨씨백과 샌들을 착용한 김효진은 우아한 자태를 뽐내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첫째 아들과 함께 실내에서 휴식을 즐기는 모습 속에서도 모델다운 면모를 과시해 눈길을 끌었으며, 하와이의 해변 위 모래사장을 배경으로 한 사진 속에서도 우아한 여신미를 발산하는 등 다양한 컨셉을 소화해내며 화보를 완성해냈다.

 

 

 

 

한편 김효진은 현재 태교에 힘쓰며 유기견 보호와 한부모 가정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에 앞장서고 있다.

 

 

 









[증시전망]‘한국 성장세 둔화’ 예상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경제의 수출과 내수가 동시에 부진해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해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1일 유진투자증권은 미국 경제는 1분기에 부진했던 성장세가 2분기에 반등하고 중국경제 역시 부양정책 효과가 시차를 두고 발현되면서 하반기에 성장세가 개선될 가능성이 있으며 올해 세계 경제는 지난해보다 성장세가 둔화하지만 경기침체를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진단했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경제가 침체는 아니더라도 성장세 둔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내수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경제는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하다”며 “2월 산업활동 동향에 나타난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11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9개월 연속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1~2월 전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3% 감소해 역성장세로 반전했고 1~2월 소매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 증가해 둔화 기조를 이어갔다”면서 “수출 역성장에 내수 부진이 가세한 설상가상 국면으로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성장에 그친 지난해 3분기처럼 부진이 재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예상했다. 한편 이날 NH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