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6 (수)

  • 흐림동두천 9.0℃
  • 구름많음강릉 10.6℃
  • 흐림서울 9.2℃
  • 흐림대전 12.3℃
  • 구름조금대구 14.0℃
  • 맑음울산 15.1℃
  • 흐림광주 13.2℃
  • 맑음부산 13.9℃
  • 구름많음고창 12.7℃
  • 흐림제주 14.3℃
  • 흐림강화 7.8℃
  • 구름많음보은 12.0℃
  • 흐림금산 12.3℃
  • 흐림강진군 10.8℃
  • 구름많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일본 방역 당국이 골머리 앓고 있는 사연

돼지콜레라 확산…감염지역 5곳으로 증가

[KJtimes=김현수 기자]“극히 중대한 국면이다. 지금까지 이상으로 농림수산성이 전면에서 조치를 취해야 할 상황이 됐다.”


요시카와 다카모리 농림수산상의 말이다. 이는 돼지콜레라가 퍼지자 방역 당국이에 비상이 걸린 것에 따른 것이다. 농림수산성은 6일 아이치현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추가 확산 방지책을 논의했다.


이날 NHK는 일본에서 돼지콜레라 감염이 확산해 현지 방역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으며 아이치(愛知)현 도요타(豊田)시의 양돈장에서 돼지콜레라 감염 사례가 확인돼 방역 당국이 이곳에서 사육 중인 돼지 6600여 마리를 모두 살처분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NHK 보도에 따르면 일본에서 돼지콜레라 감염 사례는 지난 1992년 이후 없었지만 지난해 9월 기후(岐阜)현의 축산농가에서 감염이 확인된 뒤 감염 지역이 넓어지고 있으며 그동안 기후현과 아이치현 외에도 오사카(大阪), 나가노(長野), 시가(滋賀)현 등 5개 광역 지자체에서 감염 사례가 나왔다.


NHK은 보도를 통해 지난해 9월 돼지콜레라가 유행을 시작한 이후 아이치현의 양돈장에서 감염 사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이 현에서는 작년 12월부터 멧돼지의 돼지콜레라 감염만 확인됐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