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6 (수)

  • 흐림동두천 9.0℃
  • 구름많음강릉 10.6℃
  • 흐림서울 9.2℃
  • 흐림대전 12.3℃
  • 구름조금대구 14.0℃
  • 맑음울산 15.1℃
  • 흐림광주 13.2℃
  • 맑음부산 13.9℃
  • 구름많음고창 12.7℃
  • 흐림제주 14.3℃
  • 흐림강화 7.8℃
  • 구름많음보은 12.0℃
  • 흐림금산 12.3℃
  • 흐림강진군 10.8℃
  • 구름많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日, 인수합병 건수 사상 최다 ‘눈길’

“성장엔진으로 M&A 활용”…배경은 일본 국내시장 쇠퇴

[KJtimes=권찬숙 기자]“자동차 업계 등에서 기업들을 둘러싼 환경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 격한 경쟁을 이겨내기 위해 기업이 M&A에 긍정적으로 임하는 흐름이 지속하고 있다.”


일본 기업이 지난해 관련된 인수·합병(M&A) 건수와 이와 관련한 매수 총액이 사상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고 있다.


6일 요미우리신문은 M&A 컨설팅 회사인 레코후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 기업이 관련된 M&A 건수는 전년보다 26.2% 증가한 3850건이었으며 매수 총액은 1년 새 2.2배로 늘어 298802억엔(30741억원)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 기업이 해외 기업에 1000억엔(1275억원) 이상 출자한 사례도 32건으로 전년보다 70% 증가했다. 일례로 지난해 일본 제약회사인 다케다약품공업은 유럽의 다국적 제약사 샤이어를 일본 기업의 M&A 사상 최고 금액인 7조엔(719215억원)에 인수했다.


기업들이 신규 사업 등을 통해 구조 개편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M&A를 활용하는 사례가 특히 많았는데 대표적으로 히타치제작소의 경우 스위스 ABB의 송배전 등 전력시스템 사업을 인수하는 한편 차량용 내비게이션 제조사인 클라리온을 프랑스 기업에 매각한 바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보도를 통해 일본 국내시장의 쇠퇴를 배경으로 기업들 사이에서 M&A를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활용하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