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인수합병 건수 사상 최다 ‘눈길’

“성장엔진으로 M&A 활용”…배경은 일본 국내시장 쇠퇴

[KJtimes=권찬숙 기자]“자동차 업계 등에서 기업들을 둘러싼 환경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 격한 경쟁을 이겨내기 위해 기업이 M&A에 긍정적으로 임하는 흐름이 지속하고 있다.”


일본 기업이 지난해 관련된 인수·합병(M&A) 건수와 이와 관련한 매수 총액이 사상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고 있다.


6일 요미우리신문은 M&A 컨설팅 회사인 레코후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 기업이 관련된 M&A 건수는 전년보다 26.2% 증가한 3850건이었으며 매수 총액은 1년 새 2.2배로 늘어 298802억엔(30741억원)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 기업이 해외 기업에 1000억엔(1275억원) 이상 출자한 사례도 32건으로 전년보다 70% 증가했다. 일례로 지난해 일본 제약회사인 다케다약품공업은 유럽의 다국적 제약사 샤이어를 일본 기업의 M&A 사상 최고 금액인 7조엔(719215억원)에 인수했다.


기업들이 신규 사업 등을 통해 구조 개편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M&A를 활용하는 사례가 특히 많았는데 대표적으로 히타치제작소의 경우 스위스 ABB의 송배전 등 전력시스템 사업을 인수하는 한편 차량용 내비게이션 제조사인 클라리온을 프랑스 기업에 매각한 바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보도를 통해 일본 국내시장의 쇠퇴를 배경으로 기업들 사이에서 M&A를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활용하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증시전망]‘한국 성장세 둔화’ 예상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경제의 수출과 내수가 동시에 부진해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해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1일 유진투자증권은 미국 경제는 1분기에 부진했던 성장세가 2분기에 반등하고 중국경제 역시 부양정책 효과가 시차를 두고 발현되면서 하반기에 성장세가 개선될 가능성이 있으며 올해 세계 경제는 지난해보다 성장세가 둔화하지만 경기침체를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진단했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경제가 침체는 아니더라도 성장세 둔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내수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경제는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하다”며 “2월 산업활동 동향에 나타난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11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9개월 연속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1~2월 전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3% 감소해 역성장세로 반전했고 1~2월 소매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 증가해 둔화 기조를 이어갔다”면서 “수출 역성장에 내수 부진이 가세한 설상가상 국면으로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성장에 그친 지난해 3분기처럼 부진이 재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예상했다. 한편 이날 NH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