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7 (목)

  • 맑음동두천 -0.3℃
  • 흐림강릉 1.7℃
  • 맑음서울 -0.9℃
  • 연무대전 2.0℃
  • 흐림대구 8.2℃
  • 구름조금울산 11.9℃
  • 박무광주 3.5℃
  • 구름조금부산 10.5℃
  • 흐림고창 2.7℃
  • 흐림제주 7.5℃
  • 맑음강화 -2.6℃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4.0℃
  • 구름많음경주시 9.4℃
  • 흐림거제 10.1℃
기상청 제공

NH투자증권, 4분기 실적 ‘부진’했다고(?)

케이프투자증권 “운용이익 부문 대규모 손실이 원인”

[KJtimes=김승훈 기자]NH투자증권[005940]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부진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7일 케이프투자증권은 NH투자증권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16500원에서 13950원으로 내리고 매수투자의견은 유지했다.


케이프투자증권은 NH투자증권의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의 경우 104억원으로 1~3분기의 1000억원대 순이익 대비 이익 규모가 급감했는데 이는 운용이익 부문에서 1000억원 이상의 대규모 손실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전배승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수수료 이익은 1335억원으로 전기 대비 7% 감소했고 투자은행(IB) 수수료의 경우도 2~3분기 대비 약 15% 감소했다반면 이자 이익 규모는 지속해서 확대되는 추세이고 판관비의 경우에도 전년 동기 대비 10% 내외 감소하며 안정적인 비용관리 기조가 이어지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전 연구원은 올해는 국내외 증시 여건이 개선된 가운데 트레이딩 수익과 ELS(주가연계증권) 발행 규모도 회복되고 있어 운용이익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실적 추정치 변경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31NH투자증권은 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약 5401억원으로 전년 대비 17.6% 증가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공시에 따르면 매출액은 92413억원으로 3.2% 감소했으나 당기순이익은 3615억원으로 3.4% 늘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NH투자증권의 전신인 한보증권 시절 이래로 사상 최대 실적에 해당한다.


NH투자증권은 이와 관련 지난해 상반기 주식시장 활황으로 브로커리지 수수료와 금융상품 판매수수료 수익이 늘었고 증권 여신과 예탁금 관련 이자 수지도 증가했으며 또 투자은행(IB) 시장점유율 강화로 관련 수수료 수익도 늘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