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4분기 실적 기대 이상이라고(?)

하이투자증권 “AJ렌터카 인수 실적 견인할 것”

[KJtimes=김승훈 기자]SK네트웍스[001740]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웃돌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8일 하이투자증권은 SK네트웍스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6300원에서 8000원으로 올렸다

 

하이투자증권은 향후 렌터카 사업자 기반으로 카셰어링 등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이 펼쳐지게 되며 SK네트웍스는 AJ렌터카 인수로 총 185400여대에 달하는 렌터카를 보유하게 돼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 진출 시 레버리지 효과가 크게 나타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SK네트웍스는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511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4% 늘어 시장 기대치를 상회했다유가 하락에 따른 에너지 리테일 부문의 실적 개선과 자회사인 SK매직의 이익 증가 등에 힘입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올해는 영업이익이 2255억원으로 지난해보다 63.2%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AJ렌터카 인수와 중고차 매각 대수 증가 등으로 자동차사업 부문 수익성이 개선되고 SK매직의 렌털 가입자 계정과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이 크게 늘어 실적을 견인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날 하나금융투자는 AJ렌터카가 SK네트웍스로 인수되고서 비용 절감과 수익성 개선 등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기업분석 대상에 편입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지난달 2일로 SK그룹에 편입된 AJ렌터카는 국내 렌터카 시장점유율 3위 업체로 법인 장기렌트와 제주도 단기렌트에 강점이 있으며 SK네트웍스로 인수되면서 개인 장기렌트에 강점이 있는 SK렌터카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김두현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SK렌터카와 대량구매를 통한 차량 등의 취득원가 절감과 상호 거점·인프라를 활용한 효율적 차량 운용, 신용등급 상승으로 인한 금융비용 절감 등 사업 전반적으로 수익성 개선과 외형 성장이 이뤄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김 연구원은 “AJ렌터카의 올해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3.3% 증가한 6889억원, 영업익은 18.2% 늘어난 414억원에 이를 것이라면서 이 회사의 지난해 실적은 경쟁 심화에 따른 단가하락으로 영업이익이 줄겠으나 올해는 SK그룹과의 시너지로 수익성 개선과 경쟁력 회복이 본격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