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8 (금)

  • 흐림동두천 -8.0℃
  • 맑음강릉 -1.6℃
  • 구름조금서울 -7.1℃
  • 맑음대전 -5.5℃
  • 구름조금대구 -2.1℃
  • 구름많음울산 -1.1℃
  • 구름많음광주 -2.1℃
  • 구름많음부산 2.4℃
  • 흐림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2.9℃
  • 구름많음강화 -8.4℃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5.6℃
  • 흐림강진군 -1.6℃
  • 구름많음경주시 -1.1℃
  • 구름많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日, '생명 화가' 호리 후미코 ‘타계’…올해 나이 100세

90대에도 왕성한 작품 활동…어록집 펴내기도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의 여류화가 호리 후미코(堀文子)씨가 지난 5100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후미코씨는 소박하고 부드러운 색채로 식물과 작은 생명체가 지닌 아름다움을 그려온 화가로 유명한 인물이다.


8일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은 고인은 후미코씨의 타계 소식을 전하면서 자유롭고 개성적인 삶으로 많은 사람에게 사랑을 받았다며 최근까지도 개인전을 여는 등 왕성하게 작품활동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도쿄 태생인 고인은 여자미술전문학교(현 여자미술대)를 졸업한 뒤 화가 단체인 창조미술’(현 창화회)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우수 여류화가에게 주는 우에무라쇼엔상을 받을 정도로 두각을 나타냈다.


68세를 맞아 이탈리아에 아틀리에(화실)를 마련하는 등 일본 화단과 거리를 두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며 80대의 나이에 히말라야를 다녀온 뒤 대표작인 환상의 꽃, 푸른 양귀비를 남겼다. 그 뒤로 큰 병을 앓은 고인은 물벼룩 같은 작은 생명의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작품을 연이어 발표했다.


요미우리신문은 보도를 통해 고인이 생명과학자 야나기사와 게이코씨의 글을 넣어 2004년 내놓은 화문집 살면서 죽는 지혜55만부나 팔려나가는 베스트셀러가 됐고 98세가 된 2017년에는 해바라기는 시들어야 열매를 맺는다는 어록집을 펴내기도 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