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딸기 애프터눈 티 세트 진행


[KJtimes=유병철 기자]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30층에 위치한 스카이 라운지에서는 10여 가지의 디저트와 세이보리로 구성된 딸기 애프터눈 티 세트를 331일까지 선보인다.

 

다양한 딸기 디저트와 함께 파스타와 샌드위치까지 제공되는 알찬 구성으로, 한강과 봉은사를 내려다보며 여유로운 오후 시간을 만끽할 수 있다.

 

특히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211일부터 17일까지 딸기 애프터눈 티 세트를 이용하는 고객 중 추첨을 통해 3커플에게 17만원 상당의 주얼리 세트도 증정할 예정이다.

 

딸기 애프터눈 티 세트는 작년 10월 스카이 라운지에 새로 부임한 20년 경력의 이탈리안 셰프 루카 카리노가 정통 유로피안 스타일에 한국인의 입맛을 고려해 새롭게 구성했다. 딸기 무스와 슈가 크럼플, 치즈 수플레, 베리 티라미수, 초콜릿 타르트, 스위트 크림 판나코타 베린느 등 달콤한 디저트와 에그 타르트, 크림치즈 통밀빵 샌드위치, 모차렐라 치즈 먹물빵 샌드위치, 스몰 토마토 파스타 등의 세이보리를 함께 구성해 단짠의 조화를 맛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일리(illy) 원두를 이용한 아메리카노, 카푸치노, 카페모카 등 6종류의 커피 또는 티 소믈리에가 블렌딩한 타발론(Tavalon) 티 브랜드의 카모마일, 얼그레이, 루이보스 등 프리미엄 티 6종 중 한 잔을 선택해 함께 즐길 수 있다.

 

딸기 애프터눈 티 세트는 매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진행한다.

 

 









[증시전망]‘한국 성장세 둔화’ 예상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경제의 수출과 내수가 동시에 부진해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해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1일 유진투자증권은 미국 경제는 1분기에 부진했던 성장세가 2분기에 반등하고 중국경제 역시 부양정책 효과가 시차를 두고 발현되면서 하반기에 성장세가 개선될 가능성이 있으며 올해 세계 경제는 지난해보다 성장세가 둔화하지만 경기침체를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진단했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경제가 침체는 아니더라도 성장세 둔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내수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경제는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하다”며 “2월 산업활동 동향에 나타난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11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9개월 연속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1~2월 전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3% 감소해 역성장세로 반전했고 1~2월 소매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 증가해 둔화 기조를 이어갔다”면서 “수출 역성장에 내수 부진이 가세한 설상가상 국면으로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성장에 그친 지난해 3분기처럼 부진이 재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예상했다. 한편 이날 NH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