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에 대한 증권사 시각

하나금융투자 “주가 영향 제한적”…키움증권 “CJ대한통운 글로벌 부문 성장 지연”

[KJtimes=김승훈 기자]LG유플러스[032640]CJ헬로[037560] 인수가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이에 대한 증권사들의 전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11일 하나금융투자는 LG유플러스가 CJ헬로를 인수해도 주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분석을 내놓아 눈길을 끌고 있다.


하나금융투자는 LG유플러스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종전대로 매수23000원으로 제시하면서 다만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가 경쟁 완화로 이어지며 통신업계에는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가 유력하나 주가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알뜰폰(MVNO) 81만명, 초고속인터넷 80만명, 케이블TV 422만명에 달하는 가입자를 한 번에 끌어오는 점과 가입자당평균매출(ARPU) 상승을 가정해도 최근 인당 유치비용을 고려하면 매수가격이 낮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LG유플러스와 CJ헬로 간 시가총액 격차가 커 양사 합병에 따른 LG유플러스의 밸류에이션 배수(Multiple) 상향조정 효과는 미미할 것이라면서 케이블TV 가입자의 IPTV로의 전환에 따른 ARPU 상승효과도 단기간에 나타나기는 쉽지 않다고 판단했다.


그는 “CJ헬로 인수 가격 논란이 발생할 수 있고 KT와의 시가총액 경쟁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이라는 점을 고려해 당분간은 밸류에이션 매력이 큰 시점에서만 제한적으로 매수할 것을 권한다고 조언했다.


김 연구원은 알뜰폰 사업에서 통신 3사의 가장 큰 적수인 CJ헬로가 사업을 철수함에 따라 알뜰폰 업체들의 위축이 예상되고 가장 강력한 제4 이동통신 사업자 후보인 케이블TV 컨소시엄 구성이 무산될 수 있다면서 또 케이블TV와 초고속인터넷 등 유선 시장 경쟁 완화도 기대된다고 예상했다.


같은 날, 키움증권은 CJ대한통운의 글로벌 부문 성장이 지연되고 있으며 단기간에 실적 개선을 이루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그러면 이 회사에 대한 목표주가를 22만원에서 20만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했다.


키움증권은 지난해 4분기 CJ대한통운의 전체 매출액에서 글로벌 부문의 비중은 약 40.2%로 택배 부문(25.6%) 및 기업물류 부문(24.6%) 등보다 컸는데 글로벌 부문은 초기 비용 투입 이후 수익성 개선을 기다려야 하는 상황인데 포워딩 사업의 손익 턴어라운드는 지연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창희 키움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대전 허브 터미널에서 발생한 안전사고의 영향으로 추가 운반비용이 들어갔고 기존에 계획했던 택배 단가 인상도 늦어졌다다만 기업물류 부문 판가 인상 및 원가 절감 효과로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45.7% 증가했고 택배 단가 감소율도 둔화해 올 상반기 중에는 인상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