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노트

국세청, ‘박근혜 고액후원’ 대명종합건설 세무조사 착수…왜

세무조사 배경은 아직 물음표… 부실공사로 청와대 국민청원 오르기도

[kjtimes=견재수 기자] 국세청이 대명종합건설(대표 지우종)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2010년 국정원 연구기관 친인척과 토지거래를 하는 과정에서 세무조사 압박을 받아 논란의 중심에 섰던 적이 있고, 이 회사 오너인 지승동 회장은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고액 후원자로도 잘 알려져 있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지난 19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대명종합건설 본사에 조사관들을 투입해 회계 및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탈세와 비자금 조성 혐의가 포착될 때 사전 예고 없이 투입된다는 이유로 기업 입장에서는 재계의 저승사자로 불린다. 일반적으로 탈세 정황이 명확한 경우 움직인다.


대명종합건설은 지난 2010년에도 서울지방국세청으로부터 주식변동 관련 세무조사를 받은 사실이 있다. 당시 투입된 곳은 조사3국으로, 국정원 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이사장의 친인척이 대명종합건설에 매도한 땅의 잔금 문제로 세무조사 압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지승동 대명종합건설 회장은 지난 18대 대선을 앞두고 경선에 나선 박근혜 후보에게 개인 최다 상한액을 후원하면서 박 전 대통령의 고액 후원자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근에는 부실공사와 입주지연 문제로 입주 예정자들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이 때문에 지난해 9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오르내리며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번 세무조사를 받게 된 것은 이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아파트 브랜드 루첸으로도 잘 알려진 대명종합건설은 지난해 풍림산업과 온양관광호텔을 인수하며 몸집을 키우는 과정이며, 오피스텔과 재건축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중견건설사다.


지 회장은 지난해 52회 납세자의 날행사에서 서울 삼성세무서 1일 명예서장으로 위촉돼 서장 업무를 체험하기도 해 이번 세무조사를 받게 된 배경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동국제약, 한국유소년축구연맹과 유니폼 발표회 및 후원 협약식 진행
[KJtimes=김승훈 기자]동국제약(부회장 권기범)은 어제 19일(수) 오후, 서울시 종로구 경희궁길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한국유소년축구연맹(KYFA)과 ‘2019 유소년 상비군(대표팀) 유니폼 발표회 및 후원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으로 동국제약은 유소년 대표팀의 유니폼 제작 등에 필요한 후원금을 전달하고, 한국유소년축구연맹이 주최하는 대회에 마데카솔을 비롯한 구급용품도 지원하게 된다. 협약에는 한국유소년축구연맹 김영균 회장과 동국제약 서호영 상무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또한, 유소년 대표팀 선수들이 이번 시즌 동안 국제대회에서 착용할 유니폼도 이날 공개됐다. 작년과 컬러는 동일하게 홈(Home) 유니폼은 빨간색 상의와 검은색 하의로, 강하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추구했으며, 원정(Away) 유니폼은 흰색 상·하의로 차분한 이미지를 표현했다. 올해 유니폼의 오른쪽 가슴에는 선수들의 움직임을 형상화한 바람개비 문양을 넣어 포인트를 주었다. 홈과 원정 유니폼 모두 동국제약의 ‘마데카솔’ 로고가 들어간다. 한국유소년축구연맹 김영균 회장은 “우리 선수들의 꿈과 도전을 응원하고 후원해 주고 있는 동국제약에 감사드린다”며,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