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7 (목)

  • 구름조금동두천 11.1℃
  • 흐림강릉 6.8℃
  • 구름많음서울 10.3℃
  • 연무대전 8.6℃
  • 구름많음대구 10.3℃
  • 구름많음울산 8.0℃
  • 구름조금광주 10.0℃
  • 구름많음부산 13.1℃
  • 구름많음고창 8.1℃
  • 맑음제주 8.9℃
  • 맑음강화 9.7℃
  • 구름많음보은 10.4℃
  • 구름많음금산 8.1℃
  • 맑음강진군 10.6℃
  • 구름많음경주시 8.6℃
  • 구름많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KJ세상만사

목우촌 음성공장서 암모니아 누출...20여명 병원 이송

[KJtimes=김승훈 기자]7일 오전 942분께 충북 음성군 금왕읍의 농협 목우촌 계육가공공장에서 암모니아 가스 누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공장 내 작업자 20명이 암모니아 가스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 인근 제조업체에서 근무하는 직원 2명이 어지럼증을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는 이 공장에 물건을 납품하고 돌아가던 25t 윙바디 차량이 적재함 덮개를 연 채 이동하다가 건물과 건물 사이를 잇는 암모니아 가스 배관을 충돌해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나자 업체 측은 오전 1010분께 암모니아 가스 밸브를 차단해 추가 누출을 막고, 배관 속에 남아 있는 가스를 제거하는 등 긴급 조처를 했다.

 

하지만 외부에서 누출된 암모니아 가스가 공장 내부로 흘러 들어가면서 안에서 작업 중이던 직원 342명이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공장 내 1500kg 규모 암모니아 탱크에 남아 있던 300중 일부가 누출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암모니아 누출량과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