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엔터테인먼트, ‘호실적’ 지속한다고(?)

NH투자증권 “중장기 모멘텀 갖췄다”

[KJtimes=김승훈 기자]JYP엔터테인먼트(JYP Ent.[035900])가 지난해 4분기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호실적을 이어가고 신인 그룹도 빠르게 성과를 내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2NH투자증권은 JYP엔터테인먼트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종전대로 매수4만원으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있지의 빠른 수익화 속도와 내년 이후 중국과 일본 시장 공략 등으로 중장기 성장 동력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NH투자증권은 JYP엔터테인먼트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의 경우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9.4% 증가한 99억원으로 추정치를 16억원 웃돌았으며 콘텐츠 제작비 효율화로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실적을 냈다고 밝혔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1분기 역시 호실적이 이어질 것으로 본다트와이스의 아레나 투어 매출과 신인 걸그룹 있지’(ITZY)의 디지털 음원·유튜브 매출이 반영되고 비용 효율화 노력도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있지의 데뷔곡 달라달라의 유튜브 조회 수와 디지털 음원 성적이 두드러지고 있다면서 아울러 내년에 중국과 일본에서 현지화 아티스트 프로젝트가 예정돼 글로벌 시장 확장 모멘텀이 구체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같은 날, 하나금융투자는 JYP엔터테인먼트를 연예기획사 중 최선호주로 꼽으면서 이 회사가 올해 463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있지는 오는 2020년부터 수익화가 이뤄질 것으로 보이고 이외에도 2020년까지 중국 2, 일본 1팀의 데뷔를 준비하고 있어 이익 레벨이 계단식으로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나금융투자는 JYP엔터테인먼트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2018년을 시작으로 배당을 꾸준히 확대할 계획인 점도 매력적이라며 이 종목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7000원을 종전대로 유지했다.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JYP엔터테인먼트의 경우 지난해 3분기 실적이 부진했던 데다 4분기 실적 우려가 겹쳐 이익 레벨에 대한 논란이 많았으나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를 상회했다면서 해외 음원 매출의 가파른 성장과 글로벌 음원 계약, 신인 그룹 있지’(ITZY)의 가세로 2분기에는 한 단계 레벨업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