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르노 회장이 ‘르노-닛산-미쓰비시 연합’ 의장 맡았다

경영위원회 신설…3사 CEO 회의체 구성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에서 프랑스 르노그룹과 닛산자동차, 미쓰비시자동차 3사의 경영 책임자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12일 오후 요코하마시에 있는 닛산차 본사에서 이들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얼라이언스 경영 위원회'를 새롭게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이들이 이처럼 한 자리에 모인 것은 3사 연합체를 구성해 공동 개발과 부품 조달 등을 진행하기 위한 새로운 회의체를 만들기로 했다는데 있다. 회견에는 닛산차의 사이카와 히로토 사장, 미쓰비시자동차의 마스코 오사무 회장, 르노그룹의 세나르 회장과 티에리 볼로레 최고경영자(CEO)가 자리를 함께했다.


이날 교도통신은 새로운 회의체는 3사의 CEO로 구성하고 의장은 세나르 르노그룹 회장이 맡기로 했는데 이는 곤 전 회장이 강력한 권한을 가졌던 이전 체제와의 결별을 의미한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3사의 경영 책임자들이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연합체의 수장이던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이 5년간의 연봉 50억엔(500억원)을 축소 신고한 혐의 등으로 도쿄지검에 체포됐던 지난해 1119일 이후 처음이다.


곤 전 회장은 닛산과 미쓰비시 회장직에서 해임된 데 이어 지난 1월 르노 회장직도 사임했다. 지난 6일 거액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난 곤 전 회장은 당초 이날 열린 닛산 이사회 참석을 허가해 줄 것을 법원에 요청했지만, 법원은 11일 불허 결정을 내렸다.


교도통신은 보도를 통해 곤 전 회장 시절에는 그가 이끈 얼라이언스 보드(이사회)’가 중심이 돼 3사 연합체가 운영됐으나 새 회의체는 곤 전 회장 체제에서 네덜란드에 있는 2개 총괄회사를 대신해 기업 협력과 관련된 실무와 경영을 감시하는 기관으로서 매월 파리 또는 도쿄에서 회의를 개최하게 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