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요즘뜨는 정보

日 국토교통성, 보잉 737 맥스8형 “운항하지 마”

일본 공항 드나드는 '737 맥스' 기종 전무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 국토교통성이 잇단 추락 사고로 기체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보잉사의 ‘737 맥스 8기종의 노선 운항을 전면 중단했다.


이 같은 조치는 지난 2017년 취항을 시작한 신형기인 737 맥스가 5개월 사이에 두 차례나 탑승자 전원이 사망하는 추락 사고가 발생한 것에 따른 것이다.


실제 지난 10일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737 맥스 기종의 여객기가 추락해 탑승자 157명이 모두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고 지난해 10월에는 인도네시아의 저가항공사 라이언에어 소속 여객기가 추락해 189명이 숨지는 사고가 일어났다.


14일 일본 국토교통성에 따르면 나리타를 비롯한 일본 내 6개 공항에 중국 샤먼항공·산둥항공, 싱가포르 실크에어, 한국 이스타항공 등 4개 항공사가 ‘737 맥스8기종을 투입해 왔으나 각 항공사가 운항을 중단해 일본 공항을 드나드는 ‘737 맥스기종은 없게 됐다.


국토교통성은 중국과 싱가포르 등 각국 항공당국이 해당 기종의 운항 정지를 지시했고 이스타항공은 자체적으로 운항을 멈추기로 했다고 전했으며 일본 항공사 중에는 ‘737 맥스8기종을 도입한 곳이 아직 없다.


한편 이 기종은 일본 대형 항공사인 젠닛쿠(全日空, All Nippon Airways)그룹이 2021년부터 5년간 30대를 도입할 방침이었으며 최근까지 전 세계 59개 항공사가 387대를 도입해 운항 중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