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열전

현대자동차, 엔트리 SUV 차명 ‘베뉴’로 확정

[KJtimes=김봄내 기자]현대자동차가 완전히 새로운 상품성을 갖추고 2019년 하반기 전 세계에 출시할 예정인 엔트리 SUV(프로젝트명 QX)의 차명을 베뉴(VENUE)’로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차명 베뉴(VENUE)’는 영어로 특별한 일이나 활동을 위한 장소를 의미한다. ‘베뉴내부 공간은 물론 베뉴와 함께 도달할 장소 등 다양하게 해석될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베뉴가 엔트리 SUV라는 점을 고려해 특정지명을 차명으로 사용한 기존 현대자동차 SUV 라인업과 차별화했다.

 

기존 현대자동차 SUV 모델 차명은 코나(KONA), 투싼(TUCSON), 싼타페(SANTAFE), 팰리세이드(PALISADE) 등 미국의 휴양지와 고급 주택지구 등 특정지역에서 영감을 받아 정해왔다.

 

이에 비해 베뉴는 고객이 있고 싶은 장소 또는 고객이 인생에서 도달하고 싶은 곳 등 다양한 의미를 가지고 있어 개별 고객의 인생목표와 지향점,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열린 장소가 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자동차는 엔트리 SUV 주고객층은 자동차를 처음 구매하거나 Y, Z세대로 대표되는 밀레니얼 세대들이기 때문에 특정지역으로 한정하는 대신 기대와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자신만의 특별한 장소가 될 수 있도록 차명을 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더 나은 미래를 꿈꾸는 엔트리 SUV 고객들이 언제나 자신감 넘치는 스마트한 도심 라이프 스타일을 누릴 수 있도록 든든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과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안전 사양, 활용성 높은 공간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엔트리 SUV 시장을 선도하는 가장 트렌디한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417(현지시간) 미국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베뉴(VENUE)’를 전 세계 최초 공개하며, 인터넷을 통해서도 생중계해 전 세계 고객들이 안방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인터넷 생중계는 증강현실(AR· Augmented Reality) 기술을 사용해 베뉴를 혁신적인 방법으로 보여줘 고객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증시전망]‘한국 성장세 둔화’ 예상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경제의 수출과 내수가 동시에 부진해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해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1일 유진투자증권은 미국 경제는 1분기에 부진했던 성장세가 2분기에 반등하고 중국경제 역시 부양정책 효과가 시차를 두고 발현되면서 하반기에 성장세가 개선될 가능성이 있으며 올해 세계 경제는 지난해보다 성장세가 둔화하지만 경기침체를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진단했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경제가 침체는 아니더라도 성장세 둔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내수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경제는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하다”며 “2월 산업활동 동향에 나타난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11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9개월 연속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1~2월 전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3% 감소해 역성장세로 반전했고 1~2월 소매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 증가해 둔화 기조를 이어갔다”면서 “수출 역성장에 내수 부진이 가세한 설상가상 국면으로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성장에 그친 지난해 3분기처럼 부진이 재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예상했다. 한편 이날 NH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