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30대 기업 ‘임원 학력’…분석해보니

잡코리아 2962명 임원 조사…해외유학파 24.2% 가장 많아

[KJtimes=김봄내 기자]국내 30대 기업에 몸담고 있는 임원의 출신학교를 분석한 결과 해외유학파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4명 중 1명은 해외파로 이 같은 결과는 취업포털 잡코리아의 정보 분석에서 드러났다.


앞서 잡코리아는 각 기업의 2018년 사업보고서를 바탕으로 시가총액 상위 30대 기업 가운데 임원 학력을 공개한 21개사의 등기·미등기 임원 2962명의 정보를 분석했다.


4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조사 결과 24.2%(716)가 외국 대학 출신으로 3년 전인 지난 2016년 조사 때(21.2%)보다 약 3%포인트 증가한 수준이다. 여기에 속하지 않은 임원들은 모두 국내 대학 출신(2246, 75.8%)이다. 이들 임원 중 30대 기업 임원을 가장 많이 배출한 학교는 서울대(329, 11.1%)였다.


그 뒤는 연세대(204, 6.9%) 고려대(198, 6.7%) 카이스트(183,6.2%) 한양대(139, 4.7%) 성균관대(131, 4.4%) 부산대(120, 4.1%) 인하대(99, 3.3%) 경북대(81, 2.7%) 서강대(78, 2.6%)가 이었다.


3년 전인 2016년 조사결과에서는 해외파가 21.2%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서울대(10.2%) 고려대(6.6%) 연세대(6.3%) 한양대(4.6%) 카이스트·성균관대(4.5%)가 뒤를 이었는데 이는 국내 대학 출신 비중이 다소 줄어든 것으로 보여주고 있는 셈이다.


한편 30대 기업 임원의 성별을 보면 전체 임원 중 95.7%가 남성이다. 여성은 전체의 4.3%에 그쳤다. 이들의 평균 연령은 만 52.9세로 집계됐는데 전체 임원 중 50대 임원 비중이 73.3%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40대 임원도 21.2%를 차지했으며 60대 이상의 임원 비중(5.3%)은 비교적 적었다. 30대 임원(0.3%)의 경우 전체 3386명 중 9명뿐이었다. 이들은 셀트리온, SK텔레콤, 삼성전자, 넷마블, 고려아연, 현대중공업 등에 각각 재직하고 있다.


3년 전 조사 결과에서는 임원의 평균 나이가 만 52.7세로 1964년생(10.5%)이 가장 많았고 그 뒤는 1963년생(9.3%)1965년생(9.2%) 1962년생(9.0%)이 이었다. 만 나이를 기준으로 50대인 임원이 73.7%, 40대도 22.2%를 차지했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