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엠, 엔터테인먼트 산업 ‘투자심리 악화됐다고(?)’

유진투자증권 “성장 모멘텀 여전히 유효하다”

[KJtimes=김승훈 기자]에스엠[041510](SM)의 국내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대한 투자심리가 악화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9일 유진투자증권은 에스엠의 목표주가를 63000원에서 54000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면서 이 같은 점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유진투자증권은 이 회사 목표주가 하향의 경우 승리 사건 이후 부각된 국내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대한 투자심리 악화와 소속 아티스트 관리라는 본질적인 리스크를 고려해 주가수익비율(PER)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을 조정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상웅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에스엠에 대한 투자심리가 악화한 데는 국내 엔터 3사의 걸그룹 경쟁 속에 신인 라인업이 부재한 점과 보이그룹 NCT의 팬덤 확대 여부에 대한 우려, 중국 현지 보이그룹 웨이션브이’(威神V)의 활동에 대한 이해 부족 등도 원인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 연구원은 에스엠의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279억원, 78억원으로 시장 전망치(매출액 1391억원, 영업이익 92억원)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한다앨범 판매가 적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에스엠에 대한 시장 평가는 지나친 우려로 보인다올해는 자회사 키이스트의 실적이 온기로 반영되는 첫해로 키이스트는 드라마 제작 확대 및 배우 김수현의 전역이라는 모멘텀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연구원은 에스엠은 국내 최대 수준의 연습생 풀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신인그룹 데뷔는 어느 시점에서 이뤄지냐의 문제일 뿐이고 슈퍼주니어 등 오래된 아티스트 라인업과 더불어 첫 월드투어를 진행하는 NCT127, 중국 현지 보이그룹 웨이션브이의 인지도 확대에 따른 성장 모멘텀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하나금융투자는 에스엠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2000원을 종전대로 유지하면 주가의 추가 하락할 위험은 제한적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주가가 이미 충분히 조정을 받았다는 것이다.


하나금융투자는 2분기부터 예정돼있는 EXO, NCT 등 주요 아티스트들의 월드투어, EXO 완전체 활동, 배우 김수현 제대를 통한 자회사 실적 반등이 실적 회복의 트리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SM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6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 감소했을 것이라며 솔로 앨범만 3장 발매되며 분기 판매량이 크게 줄었고 자회사의 적자 폭이 확대됐다고 판단했다.


이 연구원은 다만 지난해 연간 500억원 영업이익 달성에 실패한 데다 업계를 둘러싼 상황이 악화하면서 주가는 연초 이후 22% 하락한 상황이라면서 지난해 4분기 쇼크와 1분기 실적 부진은 이미 주가에 선반영되어 추가 하락 리스크는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