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세상만사

60대 여성, 도사견에 물려 사망...산책 중 사고 당해

[KJtimes=이지훈 기자]산책 중이던 60대 여성이 도사견에 물려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경기 안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55분께 안성시 미양면의 한 요양원 인근 산책로에서 A(62) 씨가 도사견에 가슴, 엉덩이 등을 수차례 물렸다.

 

A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5시간 만인 오후 116분께 사망했다.

 

A 씨를 공격한 도사견은 이 요양원 원장 B(58) 씨가 키우던 개로 이날 개가 갇혀있던 개장 청소를 위해 문을 열어놓은 사이 근처를 지나던 A 씨를 공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개장 안에는 도사견 2마리가 있었으며 이 가운데 1마리만 A 씨를 공격했다. 이 개는 3년생 수컷으로 몸길이는 1.4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