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정숙 여사, 미국 초등학교 방문...방탄소년단 이야기로 소통

[KJtimes=김봄내 기자]미국을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1일 워싱턴 DC 소재 키(Key)초등학교를 찾아 민화수업을 함께 하고, 케이 팝 수업을 관람했다.

 

키초등학교의 한국문화 체험 프로그램은 워싱턴 DC 교육청이 1974년부터 주관하고 있는 대사관 자매결연 사업에 따라 워싱턴 DC 소재 초.중등학교와 대사관이 11로 짝을 이뤄 한 학기 동안 해당 국가의 문화를 집중적으로 배우는 프로그램이다.

 

김 여사가 민화교실에 입장하자 학생들은 안녕하세요?”라며 한국어로 인사를 건넸다. 이에 김 여사는 “Hello everyone? How are you?”라고 영어로 인사했다.

 

김 여사는 오늘 아침에 여러분이 한국의 folk art 민화를 공부한다는 얘기 듣고 마음이 즐거웠다어서 빨리 가서 만나야 할 것 같아서 아침에 일찍 왔다고 전했다.

 

민화수업을 마친 김 여사는 이어 케이팝 체험 수업을 참관하고 언어의 장벽을 넘어 각 나라 청소년들이 좋은 문화를 나누는 모습을 격려니다. 케이팝 댄스교실을 방문한 김정숙 여사에게 학생들의 질문이 이어지기도 했다.

 

춤추신 적 있나요?”라는 학생들의 질문에 김 여사는 여러분 나이 때요. 지금도 춤을 추려 하는데 춤을 추면 사람들이 뭐라고 합니다라고 대답하며 웃음지었다.

 

학생들이 김 여사에게 가장 좋아하는 밴드를 묻자, 김정숙 여사는 BTS라고 대답했다. 아이들은 이어 “BTS를 만난 적 있나요?”라고 물었고 김 여사는 작년 유엔총회에서 만났다.”“BTS어제의 실수한 나도 나고, 오늘 모자란 나도 나고, 내일을 위해 더 열심히 하려는 것도 나다. 나를 사랑하라라고 이야기 했다여러분에게도 이 얘기를 해 주고 싶다라고 전했다.

 

청와대는 김 여사가 워싱턴DC의 초등학교를 방문한 것은 해외 순방시마다 해당 나라 청소년들을 만나 온 행보의 연장이라고 밝혔다. 김 여사는 한미교류의 초석이 될 청소년들의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을 격려했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