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싱턴호텔 여의도, 뉴욕 스타일로 즐기는 ‘브런치 세트’ 출시


[KJtimes=유병철 기자] 켄싱턴호텔 여의도 더 뷰 라운지에서는 봄을 맞이해 뉴욕 스타일의 브런치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브런치 세트'531일까지 선보인다.

 

웰컴 드링크, 브런치 메뉴 4종 중 택1, 2단 트레이에 마련된 디저트, 커피 또는 차로 구성됐다.

 

웰컴 드링크는 로테이션으로 즉석에서 착즙한 체리 자몽 에이드가 제공되고 이어서 상큼한 라임드레싱을 곁들인 신선한 샐러드와 홈메이드 브레드로 브런치 시작 전 입맛을 돋운다. 이어서 제공되는 브런치 메뉴는 4가지 중에서 취향에 따라 1가지를 선택해 주문할 수 있다.

 

메뉴는 바삭한 식감의 견과류 스콘과 소고기 패티에 버섯 그레이비 소스를 곁들인 치즈 듬뿍 버거, 버터향이 그윽한 부드럽고 폭신한 브리오슈에 체다 치즈, 토마토 콩피, 시금치를 곁들인 에그와 훈제연어, 신선한 제철 채소와 상큼한 시트러스 그리츠와 새우를 가득 넣은 새우 샐러드, 스크램블 브루스케타, 베이컨, 아스파라거스와 곁들인 통후추 닭 가슴살 스테이크로 준비된다.

 

브런치 메뉴를 맛 본 이후에는 달콤한 디저트와 함께 커피 또는 향긋한 차를 즐길 수 있다. 디저트는 2단 트레이에 마카롱, 오렌지, 녹차 쉬폰 케이크, 머랭 쿠키, 망고 푸딩 등을 담아 제공한다.

 

켄싱턴호텔 여의도 더 뷰 라운지는 호텔 14층에 위치해 인근의 한강과 서울의 야경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안락한 분위기와 편안함을 위한 서재 인테리어, 고급스럽게 연출한 대리석 장식이 세련미와 고객의 품격을 높여준다. 이 밖에도 라운지 곳곳에 전시된 전미 대통령들의 친필 사인과 펜 등의 소장품을 자유롭게 감상할 수 있어 도심 속 여유로운 오후를 누릴 수 있다.

 

브런치 세트는 오전 1130분부터 오후 230분까지 이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