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호텔신라, 증권사가 목표주가 ‘쑥’ 올린 이유

“1분기 실적 호조”…“올해 면세점 호실적 예상”

[KJtimes=김승훈 기자]효성[004800]과 호텔신라[008770]에 대해 대신증권과 KB증권이 각각 목표주가를 상향조정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진다.


17일 대신증권은 효성의 목표주가를 81000원에서 91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1분기에 자회사 이익 반영으로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대신증권은 효성 1분기 영업이익의 경우 253억원으로 직전 추정치를 크게 웃돌았을 것이며 이에 따라 이 회사의 연간 영업이익 전망치를 종전보다 44.8%, 순이익 전망치는 53.2% 상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목표주가를 기준으로 산출한 시가배당률은 5.5%로 향후 주가 상승 여력 또한 충분하다고 내다봤다.


같은 날, KB증권은 호텔신라의 목표주가를 96000원에서 114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국내 면세점 실적이 호조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에 기인한다.


KB증권은 호텔신라 올해 1분기 연결 매출액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 증가한 13122억원, 영업이익은 53% 증가한 674억원으로 기대되며 국내 면세점 매출액이 지난해보다 20% 증가한 9283억원으로 호실적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효성이 지난해 4분기 지분 취득을 완료한 효성화학[298000], 효성중공업[298040], 효성티앤씨[298020], 효성첨단소재[298050] 4개 자회사로부터의 지분법 이익이 1분기부터 매출 및 영업이익에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올해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14% 증가한 53803억원, 영업이익은 34% 증가한 2800억원으로 예상된다국내 시내 면세점이 매출액 29459억원, 영업이익 2872억원으로 전사 외형·이익 증가를 이끌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 연구원은 국내 면세 시장 실적 호조는 럭셔리 제품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수요가 지속하고 한국면세점이 경쟁력을 갖췄으며 글로벌 브랜드 회사에 주요 판매 채널로 각인되기 시작했기 때문이라면서 올해 면세 시장 규모는 지난해보다 30%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고 국내 2위 면세 사업자인 호텔신라 주가도 상승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관측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