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코웨이·씨에스윈드, 증권사가 주목…왜

“1분기 실적 호조”…“1분기 영업이익 기대치 상회”

[KJtimes=김승훈 기자]웅진코웨이[021240]와 씨에스윈드[112610]에 대해 이베스트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이 각각 주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7일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웅진코웨이의 목표주가를 95000원에서 107000원으로 올렸다. 이는 이 회사의 1분기 실적이 호조를 보인 것이라는 추정에 따른 것이다. 회사 측은 이와 과련 올해 연간 실적 호조 전망과 환경가전 시장의 구조적 성장, 해외 사업 성장세 등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이베스트투자증권 웅진코웨이의 연결기준 1분기 매출액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5% 증가한 6899억원, 영업이익은 5.0% 증가한 1379억원으로 시장 기대치에 부합한 실적을 낼 것으로 추정한다며 올해 연초부터 미세먼지 증가로 공기청정기 매출이 호조를 보였고 국내 렌털 계정 수도 안정적인 순증을 이어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같은 날, NH투자증권은 씨에스윈드에 대한 목표주가를 47000원에서 5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1분기 영업이익이 기대치를 뛰어넘고 풍력발전 수요가 늘고 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NH투자증권은 씨에스윈드의 올해 1월 매출액 경우 1754억원, 영업이익이 143억원으로 시장 기대치(컨센서스)를 상회했으며 지난해부터 이어진 수주 호조에 따른 생산 물량 증가와 자체적인 생산성 개선에 힘입어 예상을 상회하는 매출액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오린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웅진코웨이의 해외 사업 확장도 긍정적이라며 올해 말레이시아 법인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31.2% 증가한 4594억원으로 전망되고 지난 2월에는 중국의 주방·욕실 전문업체 조무(九牧)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중국 환경가전 시장 진출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연승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분기 수주 금액이 8100만달러로 올해 연간 수주 예상 금액(6억달러)13.5%에 그쳤지만 1분기는 비수기이며 2분기부터 북미와 대만의 해상 풍력용 타워 수주가 예상돼 올해 수주 목표치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올해 글로벌 풍력 수요가 전년 대비 9% 늘어 수요 성장기에 진입해 씨에스윈드도 가치 상승이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