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더’ 9집 ‘HAVE A NICE DAY’, 뒤늦게 팬들 사랑 받으며 눈길


[kjtimes=정소영 기자] 더더(THETHE)가 지난해 말 발표한 9집 앨범 ‘HAVE A NICE DAY, 2018 리뷰가 뒤늦게 팬들의 사랑을 받으며 눈길을 끌고 있다.
 
더더는 1990년대 모 음료 CF의 배경음악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내게 다시’, ‘It’s you’로 대중에게 잘 알려진 그룹이다.
 
지난 2015년 지금의 보컬 이현영과 함께한 데뷔 성공작이었던 8집 앨범 ‘ANYBODY HERE’ 발표 이후 3년 만에 김영준, 이현영, 임한국, 정명성 등 4인이 결성 21년 만에 가장 막강한 밴드 라인업으로 활약 중이다.
 
지난해 12월 더더는 9집 앨범 ‘HAVE A NICE DAY, 2018 리뷰을 발표하며 본격적으로 밴드로서의 유연한 감각을 전면에 내세웠다.
 
오랜만에 발표한 9집 앨범 ‘HAVE A NICE DAY’로 돌아온 그룹 더더는 초기 기타 팝을 들려주던 경력을 뒤로하고 좀 더 다부진 록 음악 스타일을 수용함으로써 자신들을 2018년 버전으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
 
뿐만 아니라 강렬한 에너지와 드라마틱 한 무드로 무장한 더더는 한치의 어긋남도 없이 더더만의 음악 속에 완전히 녹아들었다. 아주 짧은 순간에 불과하지만 아름답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특히, 밴드의 색깔을 잃지 않으면서 스타일의 폭을 넓힌 변화가 잘 드러나 있는 9집 앨범 타이틀곡 ‘WHY’는 더더의 이현영과 김영준의 감성이 대중들을 사로 잡기에 충분하다는 시각도 있다. =
 
더불어 더더라는 팀이 가진 음악적인 다양성과 테크닉을 모두 느낄 수 있는 좋은 표본으로, 다양한 스타일들을 자유롭게 통제할 수 있으며 그것들을 완벽하게 자신의 음악 안에서 표현해낼 줄 아는 '더더'의 면모를 다시 한 번 확인하게 해준다.
 
음악성과 대중성을 모두 갖춘 한국을 대표하는 모던락 밴드 더더는 특유의 깊고 풍부한 감성을 바탕으로 청아한 여성 보컬의 목소리를 통해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영화, 음악, 광고, 드라마 등 폭넓은 분야에서 사랑을 받아왔다.
 
한편, 더더는 오는 23일 저녁 730분 광주MBC 공개홀에서 히트곡 ‘It’s you’, ‘내게 다시’, ‘Delight’와 함께 9집에 수록된 곡들을 들고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이날 녹화된 공연은 오는 54일과 같은 달 11일 양일간 광주MBC에서 난장이라는 프로그램 명으로 방송된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