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CJ그룹, “물류∙미디어∙엔터 혁신기술 발굴”…스타트업과 오픈 이노베이션

[KJtimes=김봄내 기자]CJ그룹(회장 이재현)이 물류미디어엔터테인먼트분야의 미래 혁신 기술을 확보하고 관련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스타트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진행한다.

 

CJ그룹은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한정수)와 함께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스타트업연구소를발굴해 공동 기술 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 오벤터스(O! VentUsOpen+Venture+Us)’를시작하고, 오는 520일까지 참가 기업 모집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오픈 이노베이션 주제는 로보틱스 기술을 활용해 물류 효율성을 개선하기 위한 로보틱스&물류미디어 콘텐츠 산업을 진화시킬 수 있는 신기술 및 사업모델을 개발하는 스마트 콘텐츠극장 운영 효율 향상을 위한 응용기술 및 극장 공간을 활용한 신규 사업모델을 제안하는 넥스트 시네마3개 분야로 이루어진다.

 

CJ는 참가 기업을 대상으로 서류와 면접, 발표 심사를 거쳐 각 분야별로 우수한 솔루션을 제시한 기업을 최대 2개팀, 6개팀까지 선발할 예정이다.

 

CJ는 선발된 기업에 먼저 각 3천만원의 사업화 지원금을 주고, 각 사업분야별 권위자와 CJ그룹 실무 전문가들로 이루어진 전담 멘토단을 구성해 3개월간의 스케일업(Scale-Up규모 확대)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그 후 사업화에 적합한 솔루션을 제시한 기업에는 공동 기술 개발 및 투자를 통해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 밖에 홍보영상 제작 및 크리에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홍보마케팅 기회,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공간, 해당 분야와 관련된 글로벌 전시회박람회 참가 기회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오벤터스(O! VentUs)’에관한 자세한 내용은 허브팟 홈페이지(hubpot.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J그룹 관계자는 단순한 사회공헌 차원의 스타트업 지원을넘어 대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도 개방과 협력이 필수적인 시대라며 이번 프로그램이 대기업은 혁신적 아이디어의 수혈을 통해 신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스타트업은 대기업의 자원과 경영 노하우를 공유해 사업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상생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오픈 이노베이션을 CJ와 공동주관한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한정수 센터장은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파트너 기업인 CJ를 연계해 유망 연구팀중소기업을 발굴하며 함께 윈-윈할 수 있는 사례가 될 것이라며 “CJ와서울혁신센터가 보유한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 우수한 스타트업을 연계 지원하는 등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