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증권사들이 주목하는 진짜 이유

“하반기 실적기대 유효”…“2분기 실적 호조 가능성”

[KJtimes=김승훈 기자]LG이노텍[011070]에 대해 KB증권과 하이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주목하면서 그 이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4KB증권은 LG이노텍에 대한 목표주가를 14만원에서 15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의 올해 하반기 실적 개선 기대가 유효하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전날 LG이노텍은 공시를 통해 1분기 매출이 1368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5% 줄고 영업손실은 114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KB증권은 최근 낮아진 시장 기대치를 고려하면 우려한 것보다는 양호한 실적이며 광학솔루션과 LED 부문 수익성 약화는 예상에 부합했으나 칩온필름(COF) 매출 호조에 힘입어 양호한 기판 소재 부문이 수익성을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같은 날, 하이투자증권은 LG이노텍의 목표주가를 135000원에서 15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2분기 실적이 호조세를 보일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에 기인한다.


하이투자증권은 LG이노텍의 스마트폰 출하 부진의 주요 원인인 중국 시장 수요의 역성장폭이 축소되는 신호가 나타났다는 점도 2분기 실적 호조 가능성을 높이는 요소라고 설명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1분기 북미 전략 고객이 중국 마케팅 프로모션 강화에 재고소진이 일단락된 것으로 판단되고 1분기에 실적 저점을 확인할 것이라며 하반기 실적 개선 기대는 유효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광학솔루션 매출의 72%가 하반기에 발생하며 실적 개선을 이끌 것이라면서 하반기 출시 예정인 북미 전략 거래선의 신제품 후면 카메라 모듈이 듀얼에서 트리플로 변하며 광학솔루션 부문에서 30% 수준의 평균판매단가(ASP) 상승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LG이노텍의 1분기 매출액이 13600억원으로 시장 기대치(컨센서스)를 하회했다하지만 이번 실적을 통해 연중 바닥을 명확히 확인한 점은 오히려 긍정적이고 2분기 이후 눈높이에 대한 부담을 덜었다고 진단했다.


고 연구원은 하반기에 북미 거래선의 트리플카메라 모듈 관련 부품 출하량이 4000만개 수준일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트리플카메라 모듈의 평균판매단가(ASP)가 듀얼카메라 모듈보다 40% 높을 것으로 보이고 LG이노텍이 물동량 대부분을 점유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