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디올, 이브 생 로랑의 발자취 따라간 2020 크루즈 컬렉션 개최

[KJtimes=김봄내 기자]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디올(Dior)’이 아프리카 문화와 이브 생 로랑의 발자취를 담은 2020 크루즈 컬렉션을 개최해 화제다.

 

 

 

 

지난 429(모로코 현지시각)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공개된 이번 컬렉션은 아프리카 문화와의 교류를 한층 더 독창적으로 발전시켰을 뿐만 아니라 크리스챤 디올의 첫 번째 후계자이자 뛰어난 디자이너였던 이브 생 로랑의 발자취를 따라가 특별함을 더했다.

 

 

 

 

밤하늘의 별들과 수천 개의 캔들이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낸 엘 바디 궁전을 배경으로 펼쳐진 2020 크루즈 패션쇼는 풍부한 모로코 전통문화와 디올 노하우 및 유산에 대한 경의를 표하는 자리였다. 지중해와 유럽, 아프리카가 교차하는 지점이자 예술가들과 시인, 작가, 그리고 모험가들이 꿈에 그리던 환상적인 도시 모로코와의 소통을 꿈꾼 디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아프리카 전통 직물 왁스(wax)’에서 영감을 받았다. 다양성의 결합을상징하는 왁스 직물을 코트디부아르 소재의 유니왁스 공장 및 스튜디오와의 협업을 통해 소재의 짜임에 통합하는 방식으로 디올 코드를 새롭게 재해석한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이 새로운 소재에 다양한 풍경이나 타로 모티브들을 장식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이번 크루즈 컬렉션은 문화 간의 교류와 더불어 시대를 초월한 디올 하우스의 찬란한 장인정신과 알제리 오란 출신의 디자이너 이브 생 로랑과 함께 한 빛나는 역사와 함께했다. 1960년 디올 하우스의 디자이너가 된 이브 생 로랑은 특히 모로코에서 큰 영감을 받았으며 마라케시라 불린 아이보리 울 코트를 디자인했다. 이번 크루즈 컬렉션에서는 이브 생 로랑의 다른 디올 의상들과 함께 이 마라케시 코트를 특별히 공개해 큰 화제를 낳았다.

 

 

 

 

한편, 이날 열린 디올 2020 크루즈 패션쇼에는 헐리우드를 대표하는 배우 제시카 알바와 루피타 뇽오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