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종금증권·제주항공, 증권사가 주목하는 까닭

“1분기 실적 기대 이상”…“하반기도 실적 개선 기대”

[KJtimes=김승훈 기자]메리츠종금증권[008560]과 제주항공[089590]에 대해 증권사가 주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8KB증권은 메리츠종금증권의 목표주가를 5500원에서 6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1분기에 운용손익과 금융수지 증가로 기대치를 웃도는 실적을 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메리츠종금증권의 1분기 연결 순이익은 전 분기보다 23.8% 늘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7% 증가한 1414억원으로 시장 전망치(1208억원)를 상회했다.


같은 날, 미래에셋대우는 제주항공의 목표주가를 47000원에서 5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1분기에 호실적을 낸 데 이어 하반기에도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제주항공은 전날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과 영업이익이 3929억원과 57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7.3%, 22.7%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남석·유승창 KB증권 연구원은 기업금융 관련 대출자산이 전 분기보다 4.3% 늘면서 금융 수지가 23.9% 증가했고 채권과 주식을 포함한 트레이딩 손익도 9.3% 증가했다국내외 투자은행(IB) 딜 확보로 고정수익자산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두 자릿수 자기자본이익률(ROE)의 높은 수익성이 안정적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들 연구원은 메리츠종금증권 주가는 12개월 선행 기준 주가순자산비율(PBR) 0.88, 주가수익비율(PER) 7.0배에 형성됐다면서 안정성 높은 12%ROE4%대 배당수익률 등을 고려하면 추가 상승 여력이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류제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제주항공의 올해 1분기 매출액 가운데 국내 여객 부문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 증가하는 데 그쳤다하지만 국제여객 부문은 29.2% 증가하면서 매출성장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류 연구원은 제주항공의 1분기 영업이익이 시장기대치를 소폭 상회했는데 탑승률 호조와 함께 영업 레버리지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면서 올해 중국 노선을 신규 배분받은 항공사 중 제주항공의 점유율이 가장 높은데 중국 노선이 하반기 실적 개선의 중심축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