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1분기 기대 밑도는 실적 냈다고(?)

KB증권 “예상보다 GS칼텍스 이익 감소 컸다”

[KJtimes=김승훈 기자] GS[078930]가 올해 1분기에 기대를 밑도는 실적을 냈다는 분석이 나왔다.


9KB증권은 GS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의 목표주가를 68000원에서 65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실제 GS1분기 매출액은 4418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8% 줄고 영업이익은 5127억원으로 9.5% 감소해 시장 전망치인 5999억원을 하회했다.


KB증권은 예상보다 GS칼텍스 이익감소가 컸으며 1분기 영업이익이 3295억원으로 기존 추정 영업이익 4510억원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고 진단했다.


백영찬 KB증권 연구원은 일부 고가 원유투입에 따른 부정적 래깅(원재료 투입 시차효과)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가솔린 수익성 하락으로 복합정제마진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배럴당 2달러 이상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백 연구원은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46200억원, 573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8%, 2.8% 증가할 전망이라면서 계절적 수요증가로 가솔린 가격상승에 따른 정제마진 개선이 예상되며 올해 민자발전 신증설을 통해 전사 이익 증가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GS는 전날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512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공시에 따르면 매출액은 44187억원으로 4.6% 늘고 당기순이익은 2058억원으로 24.4% 감소했다.


GS 관계자는 “1분기 실적이 전분기대비 호전된 것은 원유가격 상승 등에 따른 재고자산 평가차익 규모 증가로 GS칼텍스의 경우 1분기 흑자 전환했으며 발전 자회사들도 전반적으로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어 내년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유 황 함량 규격 강화에 따른 경유 스프레드 강세 등 향후 실적을 긍정적으로 볼 수 있는 요인들도 있다면서 그러나 미·중 무역협상 등 불확실한 요인들이 많아 향후 실적을 예단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아디다스, 쿨링 러닝화 ‘클라이마쿨2.0’ 출시
[KJtimes=유병철 기자] 글로벌 리딩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가 이른 여름과 함께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뛰어난 통풍 기능으로 시원한 착용감을 선사해줄 ‘클라이마쿨2.0’ 러닝화 신제품을 출시한다. 아디다스 측에 따르면 ‘클라이마쿨2.0’ 러닝화는 최상의 통기성을 자랑하는 가벼운 메쉬 소재의 갑피로 더운 날씨 속에서도 산뜻하고 쾌적한 착용감을 제공하는 점이 큰 특징이다. 특수 제작된 신발 밑창을 통해 외부의 시원한 공기가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신발 내의 더운 공기는 밖으로 배출되어 더위에도 식지 않는 러닝의 열정을 지원할 제품으로 손색이 없다. 특히 착용감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쿠셔닝 기술로는 바운스(Bounce) 폼을 채택했다. 가볍고 뛰어난 반응성으로 호불호 없는 탄력감을 제공해 더욱 편안한 움직임이 가능하도록 도와준다. 또한 신발 밑창에는 마모 방지에 특화된 아디웨어 고무 아웃솔로 쉽게 변하지 않는 강력한 내구성과 접지력을 자랑한다. 이번 러닝화는 세련되고 미니멀 한 디자인에 남녀노소 부담 없이 착용할 수 있는 깔끔한 블랙 컬러와 쾌청한 날씨에 어울리는 상큼한 핑크 컬러는 물론, 트렌디한 그레이와 화이트 컬러까지 출시되어 러너 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