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세상만사

한지성 남편 "사고 당일 영종도서 술 마셨다"

[KJtimes=이지훈 기자]새벽 4시 가까운 시각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중간차선에 차량을 세운 뒤 하차했다가 차량 2대에 잇따라 치여 숨진 배우 한지성의 남편이 사고 당일 술을 마신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교통사고로 숨진 한 씨의 남편은 경찰에서 "사고 당일 영종도에서 지인들과 함께 술을 마셨다"고 진술했다.

 

그는 그러나 술자리에 함께 있었던 부인의 음주 여부에 대해서는 "보지 못했다"고 답변했다.

 

경찰은 한씨가 술을 마신 뒤 운전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술을 마셨던 점포와 동석자들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