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LG유플러스, U+5G 맞춤형 스마트폰 'LG V50 ThinQ' 출시

[KJtimes=김봄내 기자]LG유플러스는 자사 6대 핵심 서비스인 U+프로야구·골프·아이돌Live, U+VR·AR·게임 이용에 최적화된 U+5G 맞춤형 스마트폰 'LG V50 ThinQ'10일 출시한다.

LG V50 ThinQ의 특징인 '듀얼스크린'을 활용하면 6종의 U+5G 서비스의 차별적 기능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어 고객들은 5G 서비스를 100% 즐길 수 있다.

5G로 새로워진 U+프로야구는 LG V50 ThinQ의 휴대폰 화면에서 실시간 중계를 보면서 듀얼스크린으로는 경기장 구석구석 원하는 곳을 자유롭게 확대해 보거나 좋아하는 선수의 타석 영상을 마음대로 돌려보는 것이 가능하다.

U+골프의 경우 휴대폰으로 실시간 중계를 보면서 듀얼스크린으로는 보고 싶은 선수의 스윙 장면을 볼 수 있다. 공연 중계 서비스인 U+아이돌Live는 휴대폰으로 본 방송을 보면서 듀얼스크린으로는 좋아하는 멤버를 골라 따로 감상할 수 있다.

LG V50 ThinQ에 선 탑재된 다양한 모바일 게임도 보다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지금까지는 게임 플레이 화면과 조작버튼이 한 화면에 표시되어 이용에 불편을 느끼는 고객도 있었지만 LG V50 ThinQ는 휴대폰 게임 화면을 보면서 듀얼스크린의 맞춤형 게임 패드로 조작이 가능해 플레이 화면을 터치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화면을 가리지 않고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특히 LG유플러스는 고객들이 마음껏 인기 모바일 게임을 이용할 수 있도록 '리니지2레볼루션', '블레이드&소울레볼루션', '메이플스토리M' 이용 시 데이터 제로레이팅 적용하고 게임 아이템 쿠폰도 증정한다.

LG V50 ThinQ 출시 당일인 10LG유플러스 매장에는 이른 오전부터 LG V50 ThinQ 개통을 원하는 고객들로 붐볐다.

서울 무교동의 서울광장직영점을 방문한 직장인 조윤상(33, 송파구)씨는 "평소 프로야구를 즐겨보는데 V50을 구입하면 화면 두 개로 프로야구를 더 다양하게 볼 수 있어 LG유플러스를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학생 이현용(26, 동작구)씨는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많이 하는데 전용 패드로 게임을 할 수 있단 소식에 V50 출시를 기다려왔다"고 밝혔다. 대학생 노유경(23, 영등포구)씨는 "방탄소년단 공연을 보면서 내가 좋아하는 멤버인 지민을 따로 볼 수 있는 기능이 많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LG V50 ThinQ 출시를 맞아 매장 방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매장에 방문하는 고객이 LG V50 ThinQ을 구매하지 않더라도 듀얼스크린의 게임 패드 기능을 활용하여 카카오 프렌즈 캐릭터가 나오는 '프렌즈레이싱' 게임을 체험하는 모든 고객에게 스타벅스 교환 쿠폰을 제공한다.

LG V50 ThinQ 체험 인증샷을 '#유플러스5G#V50'태그와 함께 고객의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면 매일 50명에게 CGV 영화 예매권(12)을 선착순으로 제공하는 해시태그 이벤트도 진행한다.

또한 해시태그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1명에게는 홍콩 디즈니랜드 입장권과 왕복 항공권을 2매 제공하고 300명에게는 프렌즈레이싱 캐릭터 인형을 증정한다.

매장 방문 프로모션은 531일까지 진행하고, 프로모션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체험 후 현장에서 매장 직원이 안내하는 이벤트 페이지에 접속하여 모바일로 신청하면 된다. 스타벅스 교환 쿠폰은 서비스 체험 다음날 문자메시지로 제공하고, 해시태그 이벤트 당첨자는 63일에 개별적으로 당첨 결과를 전달 받는다.

LG유플러스 김민효 현장마케팅 팀장은 "LG V50 ThinQ의 듀얼스크린이 U+5G 서비스 특징을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는 5G 스마트폰인 만큼 스포츠와 게임을 즐기는 직장인과 학생 고객들이 매장을 많이 찾고 있다"라며 "LG V50 ThinQ를 활용한 게임 서비스에 대한 고객 수요가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하여 이번 프로모션과 푸짐한 사은품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