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롯데네슬레코리아, ‘네스카페 콜드브루 라떼’ 출시

[KJtimes=김봄내 기자]롯데네슬레코리아는 지난해 출시 후 주목을 받은 차세대 스틱형 콜드브루인 네스카페 콜드브루의 후속 제품으로 네스카페 콜드브루 라떼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네스카페 콜드브루 라떼는 프리미엄 콜롬비아 산 원두로 만든 콜드브루 커피에 신선한 우유를 더해, 입안에 여운이 남는 섬세한 플로럴 향과 라떼의 부드러움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특징이다. 원두를 마이크로 커팅(Micro Cutting)’ 공법으로 갈아 넣어 커피 향이 더욱 풍부하며, ‘슈퍼 드롭(Super Drop)’ 방식으로 저온에서 고농도의 커피를 추출함으로써 편안한 바디감과 콜드브루 특유의 깔끔한 맛과 향을 그대로 담았다.

 

 

특히 스틱 라떼 제품 중 업계 최고 수준인 40%의 우유 함유량으로 커피 전문점 수준의 콜드브루 라떼 맛을 선사한다. 커피와 우유맛의 밸런스로 부드럽고 세련된 풍미를 느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제품 패키지는 100% 사탕수수를 이용한 생분해성 친환경 종이를 사용해 친환경성을 높였다. ‘네스카페 콜드브루 라떼10개입, 25개입 단위로 출시 되며 네스카페샵을 비롯한 온라인과 전국의 마트, 대형 할인매장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롯데네슬레코리아 관계자는 최근 콜드브루 시장의 확대와 함께 점차 세분화 되는 고객들의 니즈에 부응하기 위해 라떼 출시로 네스카페 콜드브루의 라인업을 강화하게 됐다특히 찬 물에 잘 녹고 시원하게 즐기기 좋아 올여름 색다른 콜드브루를 원하는 커피 애호가들에게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중입자가속기 사업 재개...'꿈의 암치료기' 만든다
[KJtimes=김승훈 기자]의료용 중입자가속기 구축사업이 다시 시작된다. 의료용 중입자가속기는 암세포만 정밀하게 사멸시킬 수 있다고 알려져 흔히 '꿈의 암치료기'로 불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9일 "서울대병원을 주관기관으로 선정해 중입자가속기 구축사업을 재개키로 했다"며 "10일 기장 중입자치료센터에서 부산시, 기장군, 서울대병원과 사업추진을 위한 협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중입자가속기는 암세포에 중점적으로 에너지를 전달해 치료 효과를 높이고 치료횟수 및 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장비다. 정부는 지난 2010년 부산 기장에 중입자치료센터를 구축한다는 '중입자가속기 구축사업'을 추진해 왔지만, 당시 주관기관인 한국원자력의학원이 사업 분담금 750억원을 마련하지 못해 사업이 사실상 중단됐다. 이에 지난 2017년 과기정통부는 서울대병원을 주관기관으로 새로 선정하며 사업 정상화를 이끌었다. 예산 규모도 1천950억원에서 2천606억6천만원으로 재설정했고 사업 기간도 2023년으로 2년 연장했다. 유영민 장관은 "중입자치료는 암 치료에 있어 부작용도 적고 치료 기간도 단축할 수 있어 환자뿐 아니라 의료인·연구자도 국내 도입에 기대가 매우 높다"며 "중입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