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춘선 숲길 전 구간 개방된다...11일 정식 개통

[KJtimes=김승훈 기자]경춘 철교에서 서울 북쪽을 가로질러 구리시까지 이어지는 경춘선 숲길이 첫 삽을 뜬 지 6년 만에 6전 구간을 막힘없이 걸을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11일부터 경춘선 숲길 전 구간을 정식으로 개방한다고 9일 밝혔다.

 

전 구간 개방은 앞서 개통한 13단계 구간에 이어 행복주택 공사로 끊어졌던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입구부터 공덕제2철도건널목까지 0.4구간 관리 업무를 서울시가 최근 넘겨받으면서 이뤄졌다.

 

경춘선 숲길은 201012월 열차 운행이 중단된 이후 방치됐던 경춘선 폐선 부지를 서울시가 2013년부터 녹색의 선형공원으로 탈바꿈시키면서 탄생했다.

 

461억원을 들여 옛 기찻길과 구조물을 보존하면서 주변에 다양한 꽃과 나무를 심어 숲길을 조성했다.

 

개통은 크게 3단계에 걸쳐 이뤄졌는데 201551단계(공덕제2철도건널목육사삼거리 1.9), 2016112단계(경춘 철교서울과학기술대 입구 1.2), 2017103단계(육사삼거리구리시 경계 2.5)가 개통됐다.

 

경춘 철교를 시작으로 구리시 경계까지 숲길을 따라 걸으면 약 두 시간이 걸린다.

 

마지막 개통 구간은 한국주택공사가 2015년부터 행복주택을 조성 중인 국유지 안에 있다. 애초 1단계 구간에 포함됐다가 행복주택 공사로 인해 개통에서 제외됐다.

 

서울시는 작년 12월 해당 구간을 임시 개통한 데 이어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협의 끝에 지난달 구간 관리·보수 업무를 최종적으로 넘겨받았다.

 

서울시는 "경춘선 숲길 부지 대부분이 국유지로 토지 사용문제 등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유관 기관과 협업한 결과 전 구간 개통이라는 결실을 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개통식은 11일 오전 10시 박원순 시장, 협력 기관장, 시민 등 약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박 시장은 이번 개통 구간에 속한 방문자센터에서 행복주택 중간 지점까지 약 800를 시민과 함께 걷는다. 또한 유관기관장과 함께 '경춘선 숲길 퍼즐 완성' 세리머니에도 참여한다.

 

새로 개통한 구간에서는 경춘선 숲길 전 구간의 개통 과정을 담은 사진전과 함께 벼룩시장, 미니화분 만들기 등 시민 참여 행사가 열린다.

 

박원순 시장은 "전 구간 개방으로 서울에서 자전거를 타고 경기도 남양주를 거쳐 강원도 춘천까지 갈 수 있는 자전거길이 연결돼 서울의 새로운 자전거 코스 명소가 될 것"이라며 "지속해서 숲길을 늘려 아름답고 쾌적한 서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