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남부 규슈 지진 발생…6.3 규모

“쓰나미 우려는 없다”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 기상청은 10일 오전 848분 일본 남부 규슈(九州) 지역에서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이 지진으로 약간의 해면 변동이 있을 수는 있지만 지진해일(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진앙은 미야자키(宮崎) 동부 해상인 휴가나다(日向灘)로 진원의 깊이는 20였으며 이번 지진으로 미야자키현 미야자키시와 미야코노조(都城市)시 등에서 진도 5()의 진동이 관측됐다.


또한 구마모토(熊本), 오이타(大分), 가고시마(鹿兒島)현에서 최대 진도 4의 흔들림이, 히로시마(廣島), 에히메(愛媛), 후쿠오카(福岡), 사가(佐賀), 나가사키(長崎)현에서 최대 진도 3의 흔들림이 각각 발생했다.


이날 NHK는 보도를 통해 센다이(川內)원전이나 이카타(伊方)원전 등 지진의 영향권에 있는 원전에서 이상이 발생하지 않았으며 일본 정부는 지진 발생 직후인 2분 뒤인 이날 오전 850분 총리관저의 위기관리센터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하고 정보 수집과 경계에 나섰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 기상청은 진도 5약을 대부분의 사람이 공포를 느끼고 물건을 붙잡고 싶어하는 수준의 진동으로 정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