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루히토 새 일왕 친밀도…알아보니

교도통신 여론조사…日 국민 82.5% 친밀감

[KJtimes=권찬숙 기자]지난 1일 즉위한 나루히토 새 일왕에게 일본 국민들은 어느 정도 친밀감을 느끼고 있을까.


교도통신은 1~2일 전국의 유권자 1034명을 무작위로 골라 유무선 전화로 실시한 긴급 여론조사 결과 새 일왕에게 응답자의 82.5%가 친밀감을 느낀다고 답했고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11.3%에 그쳤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덴노제’(天皇制) 성격에 대해서는 지금처럼 상징적인 존재가 좋다는 의견이 80.9%로 가장 많았고 정치적 권한을 더 줘야 한다는 의견은 4.3%, ‘아예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은 4.8%를 각각 기록했다.


또 새 일왕의 역할(복수응답)로는 국제친선(35.1%), 이재민 격려(34.0%), 사회적 약자 위문(33.0%), 헌법에 따른 공무 수행(17.4%), 지방 방문(16.4%) 순으로 많은 응답이 나왔다.


현재 인정되지 않는 여성 일왕을 받아들이는 문제에 대해서는 찬성 의견이 79.6%로 반대 의견(13.3%)을 압도했으며 또 생전 퇴위를 인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절대다수인 93.5%를 차지했다.


교도통신은 보도를 통해 일본의 현행 제도로는 일왕의 생전 퇴위가 불가능한데 이 때문에 아키히토 전 일왕이 20168월 고령을 이유로 퇴위 의사를 밝히자 일본 정부는 이듬해 6월 한 차례만 이를 인정하는 특례법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노션, ‘일감 몰아주기’ 리스크 해소됐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현대차그룹 계열 종합 광고회사인 이노션[214320]이 공정거래법 개정안에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일감 몰아주기 관련 리스크가 해소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13일 한화투자증권은 이노션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8만원에서 8만8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로 제시했다. 현재 공정거래법은 총수 일가 지분이 30% 이상인 회사에 일감 몰아주기 규제를 적용하고 있는데 최근 공정거래위원회는 이 기준을 20%로 낮추는 방향으로 개정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이노션이 롯데컬처웍스와의 합의대로 지분을 맞교환하게 되면 이 회사의 총수 일가 지분율은 종전 29.99%에서 19.69%로 내려가기 때문에 강화될 예정인 규제 대상에서 제외된다. 김소혜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10일 이노션이 롯데컬처웍스와의 지분 교환을 발표함에 따라 그동안 이 회사의 저평가 요인으로 작용하던 불확실성이 해소됐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이노션은 올해 한화그룹과 컴투스를 신규 광고주로 영입했으며 향후 추가적인 대형 광고주 영입도 기대된다”면서 “연내 디지털 관련 기업 인수가 성사되면 대부분 외주를 주던 디지털 광고 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