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세상만사

박해미-황민 이혼 합의 "재산분할 등 비공개"

[KJtimes=김승훈 기자]배우 박해미(55) 씨가 음주운전 사망사고를 낸 남편 황민(46) 씨와 이혼했다.

 

박 씨의 법률대리인 송상엽 변호사는 14"두 분이 협의 이혼하기로 합의했다""자녀 양육이나 재산분할 등 이혼에 따른 세부 사항은 상호 일절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황 씨는 지난해 8월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 뮤지컬 단원 등 2명이 숨지고 자신을 포함한 3명이 다쳤다. 조사결과 당시 황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104%였으며 승용차는 시속 167로 달린 것으로 확인됐다.

 

법원은 지난해 12월 황 씨에게 징역 46월을 선고했다.

 

박 씨는 황 씨와 1995년 결혼했으며 두 사람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