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버스 파업 시 비상수송대책반 가동...지하철 새벽 2시까지

[KJtimes=이지훈 기자]서울시는 버스 파업 사태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반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서울버스 노사는 임금 5.98% 인상, 정년 연장, 학자금 등 복지기금 연장 및 증액 등 노조의 요구사항을 두고 협상을 거듭해왔으나 5.8() 1차 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에서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고, 5.9() 파업찬반투표에서 89.3% 찬성률로 파업이 가결됐다. 노조는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15()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예고한 상태다.

 

서울시는 지하철 운송기관(서울교통공사, 코레일)자치구 등과 협력해 투입 가능한 모든 교통수단을 총동원하고, 하교 출근시간을 1시간 조정하도록 관계기관에 요청했다.

 

비상수송대책이 시행되면 서울 지하철은 1일 총 186회 증회 운행한다. 막차 시간을 1시간 늦춰 종착역 기준 02:00까지 연장운행하고, 차내 혼잡 완화를 위해 차량간격을 최소한으로 운행하는 출퇴근 집중운행시간을 각 1시간씩 연장해 07~10, 18~21시까지로 운영한다.

 

마을버스는 예비차량을 최대한 투입하고, 첫차와 막차시간을 앞뒤로 30분씩 연장 운행해 평소대비 운행횟수를 1일 총 3,124회 늘린다.

 

자치구도 관공서 버스, 전세버스 등을 최대한 확보해, 운행률 저하로 일부구간 운행이 중단되는 시내버스 노선을 중심으로 버스정류소에서 지하철역까지 이동할 수 있는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또한 자가용이나 택시로의 수요 분산을 위해 파업기간 동안 개인택시 부제를 해제해 하루 평균 13,500대를 추가 공급하고, 승용차 요일제도 한시적으로 해제한다.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는 출근 시간 집중되는 이동수요를 분산하고자 시내 초고등학교와 공공기관, 민간기업 등에 파업기간 중 등교 및 출근시간을 1시간 조정해 줄 것을 해당기관에 요청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120다산콜센터와 교통정보센터 토피스, 시 홈페이지와 SNS 계정, 도로 전광판, 정류소의 버스정보안내단말기 등을 통해 파업이 종료될 때까지 버스 이용 정보 등을 시민들에게 신속하게 안내하기로 했다.

 

한편 시는 파업참가 운전직에는 무노동 무임금 원칙, 버스회사는 운행률이 낮을 경우, 시내버스 평가에 감점을 부여하는 등 엄정한 대응과 동시에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파업참가자들이 조기 복귀해 정상운행에 동참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