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세상만사

"과도한 업무에 집배원 사망 잇따라...지난해만 25명"

[KJtimes=이지훈 기자]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조와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우정사업본부 특별근로감독 촉구' 기자회견을 열어 "우정사업본부는 주 52시간 정책과 경영위기를 핑계로 꾸준하게 집배원들의 노동강도와 무료노동을 늘려왔다"고 비판했다.

 

이들에 따르면 1213일 집배원 3명이 잇따라 목숨을 잃었다. 2명은 심정지, 1명은 백혈병으로 각각 숨졌다.

 

이에 앞서 4월에도 집배원 2명이 심장마비와 뇌출혈로 사망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특별근로감독 실시를 요구하고 있다.

 

노조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 노사와 전문가로 구성된 '집배원노동조건개선기획추진단'2017년을 기준으로 조사한 결과 집배원들의 연간 노동시간은 2745시간에 이른다.

 

임금노동자 연평균 노동시간인 252시간과 비교하면 하루 8시간 노동 기준으로 평균 87일을 더 일한 셈이다.

 

최근 집배원 사망자가 급격히 증가했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노조는 주장했다.

 

지난해 뇌심혈관 질환 등으로 사망한 집배원은 25명이다. 2010년 이후 최대다. 노조는 무료노동이 확대된 것과 연관이 있다고 보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정부의 주 52시간 정책에 따라 노동시간 단축을 시행했으나, 인력증원 없이 노동시간만 줄어들었다. 따라서 공식적인 노동시간으로 분류되지 않아 수당으로도 책정되지 않는 이른바 '무료노동'이 확대됐다는 주장이다.

 

최승묵 집배노조 위원장은 "우정사업본부가 인력을 증원하지 않으면 무료노동은 확대될 수밖에 없다""이는 경영위기를 핑계로 집배원에게 희생을 강요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국금융지주, 증권사에서 주목하는 까닭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금융지주[071050]에 대해 교보증권과 하이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주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5일 교보증권은 한국금융지주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9만원을 유지하면서 업종 내 최선호주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1분기에 수익구조 다각화로 업계 최고의 실적을 달성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실제 이 회사의 1분기 연결 당기순이익은 261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3% 증가했다. 교보증권은 한국투자신탁운용과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의 합산 운용자산(AUM)이 전년 대비 4.8% 증가하면서 꾸준한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같은 날, 하이투자증권은 한국금융지주의 목표주가를 9만원에서 9만7000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로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1분기 호실적을 거뒀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하이투자증권은 한국금융지주의 경우 다양한 투자 자산에서 이익을 냈으며 지난해 4분기 큰 폭의 손실을 본 한국투자파트너스의 이익이 정상화되고 카카오뱅크도 흑자로 돌아섰다고 분석했다. 김지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한국금융지주의 호실적은 주요 자회사인 한국투자증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