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대한항공, 몽골 사막에 16년째 푸른 희망 심다

[KJtimes=김승훈 기자]대한항공이 올해도 몽골 사막화 지역에 푸른 숲 가꾸기를 이어간다.

 

 

513일부터 16일까지 몽골 울란바타르 바가노르구() 사막화 지역에서 입사 2년 차 직원 위주로 구성된 대한항공 임직원 120여 명과 델타항공 직원 30여 명 및 현지 주민, 학생 등 총 200여 명이 참여해 나무 심기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한항공은 사막화 진행을 막고 지구를 푸르게 가꾸는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Global Planting Project)’의 일환으로 2004년 이곳에대한항공 숲을 조성하고 올해로 16년째 나무 심기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고광호 대한항공 중국지역본부장은 지난 16년간 황무지와 다름없던 몽골 사막에 지속적으로 나무를 심어 생태 복원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현지인들도 환경의 중요성을 인식해 적극 동참하고 있다.”고 식림 행사의 의미를 전했다.

 

 

특히 이번 봉사활동은 대한항공과 델타항공 조인트벤처 1주년 기념으로 델타항공 직원들이 함께 참여하며 더욱 뜻깊은 행사가 되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리사 듀발(LisaH.Duval) 델타항공 아태지역 매니징 디렉터는 조인트벤처 1주년을 맞이하여 이 같은 의미 있는 행사에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양사가 조인트벤처뿐만 아니라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을 공유하면서 파트너십을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전했다.

 

 

대한항공 숲은 현재 총 44헥타르(440,000 m²)의규모로 올해는 단풍나무 5천 그루가 심어져 총 125천여 그루의 나무들이 자라는 대규모 숲으로 가꿔지고 있다.

 

 

대한항공은 현지인 식림 전문가를 고용해 나무 생장관리를 돕는 한편, 주민 대상 식림 교육을 통해 환경 의식을 제고하는 등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식림 활동에 동참하고 있는 현지 볼로브스롤 및 군갈루타이 국립학교에 학습용 컴퓨터를 기증하는 등 한-몽 양국간 우호 협력 증진을 위한 나눔 활동도 활발히 전개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컴퓨터, 책걸상 및 체육용품 등을 기증할 계획이다.

 









한국금융지주, 증권사에서 주목하는 까닭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금융지주[071050]에 대해 교보증권과 하이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주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5일 교보증권은 한국금융지주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9만원을 유지하면서 업종 내 최선호주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1분기에 수익구조 다각화로 업계 최고의 실적을 달성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실제 이 회사의 1분기 연결 당기순이익은 261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3% 증가했다. 교보증권은 한국투자신탁운용과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의 합산 운용자산(AUM)이 전년 대비 4.8% 증가하면서 꾸준한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같은 날, 하이투자증권은 한국금융지주의 목표주가를 9만원에서 9만7000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로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1분기 호실적을 거뒀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하이투자증권은 한국금융지주의 경우 다양한 투자 자산에서 이익을 냈으며 지난해 4분기 큰 폭의 손실을 본 한국투자파트너스의 이익이 정상화되고 카카오뱅크도 흑자로 돌아섰다고 분석했다. 김지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한국금융지주의 호실적은 주요 자회사인 한국투자증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