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세상만사

송도 교통사고 구급대원 "초등학생들 안전벨트 착용 안해"

[KJtimes=이지훈 기자]초등학생 2명이 숨지고 행인 등 6명이 다친 인천 축구클럽 승합차 충돌사고와 관련, 당시 사고 현장에 처음 도착한 119구급대원은 구조 당시 어린이들이 안전벨트를 맨 흔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천 송도소방서 모 구급대 관계자는 현장에 도착했을 때 승합차에 탔던 초등생 5명 중 4명은 이미 차량 밖으로 나와 있는 상태였다며 차 안에 갇혀 있던 A(8)군도 안전벨트를 착용한 상태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구급대는 이번 사고 당시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해 초기 구조 업무를 맡았다. A군은 119 구급대원들에 의해 구조됐으나 끝내 숨졌다.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어린이 통학차량 운전자는 승차한 모든 어린이나 영유아가 신체구조에 따라 적합하게 조절될 수 있는 안전벨트를 매도록 한 뒤 차량을 출발해야 한다.

 

경찰은 사고 차량에 대한 육안 조사를 진행하고 도로교통공단에 분석을 의뢰해 안전벨트 착용 여부를 재차 확인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사고는 전날 오후 758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 앞 사거리 한가운데에서 발생했다.

 

인천 모 사설 축구클럽의 통학용 스타렉스 승합차와 B(48·)씨의 카니발 승합차가 충돌해 스타렉스 승합차에 타고 있던 A군 등 초등생 2명이 숨지고 B씨 등 6명이 다쳤다.